민망한 '질방귀 소리'가 질병의 신호?

입력 2021.06.07 10:59

배 아파하는 여성
질방귀가 심하다는 것은 질이 이완된 상태이고, 이를 방치하면 요실금이 더 빨리 올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나이 들며 원치 않는 '질방귀' 소리가 잦아져 신경 쓰이는 여성이 많다. 질방귀는 참기가 어렵기 때문에, 사람 많은 곳에서 민망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질방귀는 외부에서 질 속으로 들어간 공기가 피스톤 운동으로 압축되며 새어 나오는 소리다. 의자에 앉거나 의자에서 일어설 때 발생하기 쉽다. 이는 노화에 의한 증상 중 하나다. 특히 출산 후 골반근육이 늘어나서 열려있는 질 안으로 공기가 계속 들어가서 차 있다가 압축되어 나오면서 소리 나는 경우가 많다.

질방귀는 골반근육 등 주변 근육의 이완 정도가 심한 상태라는 것을 알려주는 자각증상이다. 이에 노원에비뉴여성의원 조병구 원장은 "​질방귀 소리가 심하다면 불편을 참지 말고 전문의에게 진료 상담부터 받아보는 게 좋다"며 "이완된 근육 상태를 방치하면 요실금이 더 빨리 올 수 있고, 세균 역류로 인한 질염 등 감염이 자주 일어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검사 결과, 요실금을 동반하는 중등도 이상의 질 이완증 상태이고, 소리도 심해 불편하다면 근본적 치료를 위해 수술을 고려해보는 것도 방법이다.​

질 축소성형을 통해 질음 개선뿐 아니라, 요실금 개선, 잦은 질염의 치료와 재발 방지 등 여러 가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다만, 요실금과 질방귀, 잦은 질염 재발 등의 주요 원인이 점막의 탄력 저하, 점막 돌기 소실, 근육 이완, 호르몬의 영향 중 어떤 것인지 원인을 여러 차원에서 심층 진단하고, 증상의 경중 정도를 파악해 내 상태에 딱 맞는 수술이 가능한 전문가에게 진단부터 받아야 한다. 조병구 원장은 "출산 등으로 근육에 손상을 입은 여성에게는 근육 복원술, 여성호르몬 감소로 인해 점막이 약해져 건강한 점막돌기가 소실된 경우는 점막돌기 복원술도 시행해야 제대로 된 수술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완증 치료를 위해 시행되는 질 축소성형은 점막을 정확하면서도 얇게 박리해서 복원하는 데 고도의 기술이 필요하므로 수술 경험이 많은 산부인과 전문의를 찾는 것이 좋다. 또한 조병구 원장은 "콜드나이프와 레이저를 이쁜이수술 등에 병행하는 여성성형은 출혈을 줄이고 화상흉터도 예방해 주므로, 수술 후 흉터가 거의 남지 않아 만족도도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