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할 때 찬 물? 따뜻한 물? 입냄새에는…

입력 2021.06.04 07:30

양치하는 모습
치태와 구취를 효과적으로 제거하기 위해서는 양치 후 50도 내외 따뜻한 물로 헹구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양치 후 시원함을 느끼기 위해 찬물로 입을 헹구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 같은 양치 습관은 시원한 느낌을 줄 뿐, 치태나 구취 제거 등 치아 건강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을 헹굴 때 물 온도는 어느 정도가 적당할까.

결론부터 말하면 ‘45~50도’ 내외다. 약 45~50도의 따뜻한 물을 사용하면 찬 물을 사용할 때보다 치약의 세정제 성분이 잘 녹으면서 치태 또한 잘 제거되기 때문이다. 특히 입냄새가 심해 고민이라면 50도 내외 따뜻한 물로 헹구는 게 좋다.

실제 이 같은 내용의 국내 연구결과도 있다. 강릉영동대학 치위생과 연구팀이 양치 후 입을 헹구는 물 온도를 ▲찬 물(20도) ▲미지근한 물(35도) ▲따뜻한 물(50도)로 나눠 치태 지수와 구취 정도를 평가한 결과, 50도 내외의 물로 헹궜을 때 가장 많이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나치게 뜨거운 물을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 오히려 잇몸에 자극을 주고 상처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양치할 때마다 물 온도를 정확히 50도 내외로 맞추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경우 반드시 물 온도를 50도로 설정하기보다, 체온과 비슷하거나 체온보다 조금 높은 정도의 물을 사용한다고 생각하면 쉽다. 너무 뜨겁거나 차갑지 않으면서 따뜻한 온기가 느껴지는 정도다.

한편, 양치 후 계면활성제(거품을 만들고 세정제 역할을 하는 성분)를 깨끗이 씻어내기 위해서는 10회 정도 헹궈주는 게 좋다. 계면활성제가 남아 있을 경우 구취·착색 제거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또 치아 관리를 위해 양치 후 추가로 가글을 할 경우에는, 약 30분 정도 지난 후 하는 게 좋다. 양치 후 바로 가글을 하면 치약 속 계면활성제와 가글의 염화물이 만나 치아 착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