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로 줄어든 근육… 가장 먼저 챙겨야 할 영양소는?

입력 2021.06.02 08:00

무릎 만지는 노인
근감소증 예방을 위해 칼슘 섭취가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가 들수록 전신 근육이 조금씩 줄어드는데, 이런 현상이 심해져 신체활동이 원활하지 않은 상태를 '근감소증'이라 부른다. 과거엔 근감소증이 노화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여겨졌지만 최근엔 예방할 수 있는 질병으로 보고 있다. 최근 국내 연구팀이 근감소증 예방을 위해 '칼슘' 섭취가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분당차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상 교수·아주대병원 가정의학과 김범택 교수팀은 50세 이상 성인 남녀 3242명을 대상으로 12년간 혈중 칼슘 농도와 칼슘 섭취량에 따른 근감소증을 4개의 군으로 나눠 비교했다. 그 결과 혈중 칼슘농도와 칼슘 섭취량이 가장 낮은 그룹은 가장 높은 그룹보다 근감소증이 남성 1.7배, 여성 2.4배 높았다. 특히 여성에서는 칼슘 섭취량이 가장 낮은 군은 가장 높은 군보다 근감소증 위험도가 40%나 높았다. 칼슘 섭취가 적을수록 근감소증 위험이 커진다는 결과다.

김영상 교수는 “노화에 따른 근감소증이 과도하게 진행되면 신체 기능의 저하로 낙상이나 골절, 대사질환, 당뇨 등의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까지 이를 수 있고 삶의 질이 현저하게 낮아진다”며 “이번 연구로 칼슘 섭취가 중노년에 근육량 유지를 위해 중요하다는 것을 밝혀낸 만큼 중노년기 근감소증으로 인한 중증 합병증 예방 가능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영양학(Nutrients)'에 최근 게재됐다.

한편 김 교수팀은 세계 최초로 한국인 근감소증의 표준 유병률을 보고했으며, 근감소증의 위험인자를 찾고 노인에서 근육 보존을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