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크업' 되고 나서 땀이 많아진 까닭

입력 2021.05.21 11:31

근육 많은 남성 상체
근육량이 많아지면 땀도 많아질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근력운동으로 '벌크업(bulk up·운동 등으로 체격이 커지는 것)'에 성공한 사람이 많다. 그런데 이후 땀이 많아지는 경향이 있는데, 왜 그럴까?

땀은 우리 몸이 일정 수준의 체온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근력운동을 열심히 해 벌크업에 성공한 사람들은 근육량이 상대적으로 많은 몸이 된다. 근육량이 많으면 기초대사량이 높아지고 열 발산이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땀의 양도 많아지는 것이다. 실제 평소 운동을 하지 않던 사람보다 운동을 많이 해서 몸 단련이 잘 된 사람들이 땀을 더 많이 흘리다는 해외 연구가 있다.

한편, 땀을 많이 흘리면 살이 빠진다는 속설을 믿고 몸에 랩을 감거나 뜨거운 공간에서 운동을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도움이 될까? 랩을 감고 운동하면 땀을 피부에서 제때에 증발시키지 못해 체온 조절에 문제가 생긴다. 게다가 랩을 감은 부위가 습하고 통풍이 안 되기 때문에 염증, 붉은 반점, 곰팡이성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 젖산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아 쉽게 피로를 느끼기도 한다. 뜨거운 환경에서 운동하는 것은 근육 이완에 효과가 있으나, 불필요한 수분 손실을 가져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고혈압이나 당뇨병이 있는 사람은 뜨거운 환경에서 땀 흘리며 운동하기를 삼가야 한다. 사우나에서 땀을 흘리면 살이 빠진다고 생각해 사우나를 열심히 다니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사우나를 통해 줄어드는 체중은 지방이 아니라 수분이 빠져나간 것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