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소변 보는 게 '당뇨병' 신호?

입력 2021.05.11 11:11

소변 보는 남성 뒷모습
당뇨병이 생기면 밤에 한 번 이상 소변을 보는 야간뇨를 경험할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당뇨병은 신체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이 명확히 없어 조기에 인식하기 쉽지 않다. 그런데, 각종 '배뇨 문제'가 지속되면 당뇨병 때문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익스프레스(Daily Express)는 10일 당뇨병 환자에게 나타나는 소변 문제에 대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당뇨병 환자는 ▲​빈뇨 ▲​잔뇨감 ▲​급박뇨 ▲​요실금 ▲​야간뇨(밤에 한 번 이상 일어나 소변을 보는 것) 등 각종 배뇨 문제를 겪을 수 있다.

높아진 혈당이 신경에 손상을 일으켜 방광을 민감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이를 의학적 용어로 '신경인성 방광'이라 한다. 신경인성 방광은 뇌, 척수, 신경 등의 문제로 방광 조절이 잘 안 되는 증상이라 이해하면 된다.

당뇨병 환자는 '과민성 방광'에 걸릴 위험이 2배 이상으로 높다는 중국 연구 결과도 있다. 

따라서 갈증이 나서 물을 많이 마시게 되고, 체중이 빠지며, 피로함을 자주 느낌과 동시에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되는' 사람은 한 번쯤 당뇨병 검사를 받아보는 게 안전하다.

한편, 혈당이 높은 사람은 과일, 채소, 통곡물을 통해 식이섬유를 충분히 섭취하고, 올리브오일이나 카놀라유 등 건강한 오일을 주로 먹고, 정제곡물 섭취를 피하고, 전반적인 칼로리 섭취를 줄이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