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코스로 갈아탔다가 끊을게"는 새빨간 거짓말

입력 2021.05.08 10:00

서울대병원 강남센터·분당서울대병원 연구 결과
궐련형 전자담배 피우면 금연 의지 더 줄어

아이코스를 피우는 남성 옆모습
(좌)궐련형 전자담배를 피우면 금연 의지가 더 줄어든다./헬스조선 DB(우)일반 담배와 전자 담배 흡연자 간 금연 시도 의향 비교 표

흡연자들 사이에서 "아이코스로 갈아탔다가 금연에 성공했다더라"는 일화담이 많이 돈다. 과연 신종담배가 금연에 정말 도움을 주는 걸까. 최근 연구를 통해, 신종 담배가 오히려 금연 의지를 약화시킨다는 게 밝혀졌다.

2017년 6월 국내에서는 아이코스를 시작으로 궐련형 전자담배가 출시되기 시작했다. 약 1년 만에 전체 담배 판매량의 약 10.5%를 차지할 정도로 가파른 성장을 보이고 있다. 전체 담배 판매량은 다양한 담배 규제 정책으로 감소하다가, 신종담배 출시 이후 특히 2021년에는 증가 추세로 돌아섰다. 반면 금연 클리닉과 같은 금연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은 줄고 있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이철민,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은 2019년 3~7월에 만 19세 이상의 흡연자 2831명을 대상으로 신종담배의 사용과 금연 행동과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지난 1년간 금연 시도를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일반담배 흡연자는 55.6% 가, 액상형 전자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자는 46.7%, 39.6% 가 금연 시도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한 마디로, 아이코스를 피우는 사람의 금연 시도율이 가장 낮은 것이다.

액상형 전자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만 단독으로 사용하는 흡연자의 '한 달 이내 담배를 끊겠다'는 비율은 17.4%, 10.1% 로 조사됐다. 특히 궐련형 전자담배만 피우는 흡연자는 일반담배만 피우는 흡연자에 비해 금연 시도와 의향이 각각 37%, 47%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신종담배 유해성에 대한 인식 차이도 유의하게 달랐다. 궐련형 전자담배만 피우는 흡연자는 44.8% 가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고 생각하는데 반해, 비사용 흡연자는 17.9% 만이 덜 유해하다고 인식했다. 이는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자들은 자신의 담배를 상대적으로 더 안전한 담배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철민 교수는 "신종담배가 덜 유해한 담배 혹은 금연에 도움이 되는 것처럼 마케팅에 잘못 활용되면서 오히려 흡연을 부추기고 있다"며 "특히 30~40대에서 궐련형 전자담배를 많이 사용하는데, 금연이 필요한 이 연령층에서 금연에 대한 관심과 시도가 적다는 것은 아주 큰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담배의 위험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방법은 모든 종류의 담배를 끊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담배를 끊으려면 의지를 갖고 한 번에 끊는 게 가장 좋다. 전문가들은 혼자 담배를 끊는 게 어려우면, 병원의 도움을 받으라고 말한다. 금연약 등을 이용하면 금단 증상을 덜 겪으면서 담배를 끊는 게 쉬워진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