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지역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접종 개시

입력 2021.04.28 15:43

가천대 길병원 김양우 병원장이 환자들을 예진하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 김양우 병원장이 환자들을 예진하고 있다./사진=가천대 길병원

가천대 길병원과 인천시 남동구는 28일 ‘남동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만 75세 이상 주민과 노인 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2만 4천여명 등에게 접종을 시작했다.

이날 예방접종센터에는 가천대 길병원 김양우 병원장이 환자들을 예진하며 건강 상태를 살폈고, 이강호 남동구청장이 방문해 원활한 접종을 독려했다.

김양우 병원장은 “가천대 길병원은 101세 코로나 환자를 완치하는 등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많은 업적을 가지고 있으며 이번 예방접종센터로 우수한 방역 체계가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며 “이번 예방접종센터는 가천대 길병원의 우수한 의료 노하우를 바탕으로 접종 전부터 접종 후까지 전 주기에 걸쳐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가천대 길병원과 남동구는 협약을 통해, 옛 어린이병원과 한방병원 내부를 리모델링해 예진, 백신 보관, 접종, 대기실, 이상반응 대기실 등을 마련하고, 백신 보관을 위한 초저온 냉동고 등을 설치했다. 또 교통약자인 고령자들에게 이동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예방접종센터 주변 공영주차장이 활용되고, 셔틀버스 운행 등도 검토 중에 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상급종합병원인 가천대 길병원에 설치된 예방접종센터를 통해 남동구 주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신속한 백신접종을 할 수 있게 됐다”며 “혹시 모를 위기상황에도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 주민들이 안심하고 백신접종을 받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남동구 관계자들은 예방접종센터 현장 방문을 통해 최적의 이동 동선을 살피고, 전기안전공사, 지역방위사단, 소방본부 등은 합동으로 안전시설을 점검한 바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