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음식' 즐겨 먹으면 유방암 위험 '뚝'

입력 2021.04.27 09:22

표고 버섯 사진
버섯을 즐겨 먹으면 암 발생 위험이 줄어든다./클립아트코리아

버섯을 즐겨 먹으면 암 발생 위험이 45%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유방암 예방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버섯 많이 먹을수록 암 발생 위험이 감소한다'는 내용의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버섯 소비와 암 사이의 상관성을 분석하기 위해 1966~2020년 발표된 17개의 암 관련 연구를 메타 분석했다. 이 연구엔 1만9500명 이상의 암 환자 자료가 사용됐다. 매일 18g의 버섯을 섭취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암 발생 위험이 45% 낮았다. 버섯은 특히 유방암 발생 위험을 크게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섯을 규칙적으로 먹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유방암 발생 위험이 적었다.

버섯엔 비타민ㆍ항산화 성분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하다. 특히 흰 표고버섯ㆍ느타리버섯ㆍ입새버섯엔 항산화 성분인 에르고티오네인이 많이 함유돼 있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버섯은 독특하면서도 강력한 항산화 성분이자 세포 보호제인 에르고티오네인의 가장 훌륭한 공급원”이라며 “항산화 성분의 보충은 우리 몸을 산화 스트레스(활성 산소)로부터 보호하고 암 발병률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에르고티오네인은 버섯ㆍ팥ㆍ검은콩 등에서 발견되는 아미노산으로, 관절통ㆍ간 손상ㆍ백내장ㆍ알츠하이머병ㆍ당뇨병ㆍ심장병 등의 예방 효과도 있다.

이 연구 결과는 영양학 전문 학술지 ‘영양학 진보’ (Advances in Nutrition) 최근호에 발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