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이것’ 먹으면 암 위험 45% 떨어져

입력 2021.04.22 13:55

바구니에 담긴 다양한 종류의 버섯들
매일 18g의 버섯을 먹은 사람들은 버섯을 먹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암 발병 위험이 45% 더 낮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매일 버섯을 먹은 사람은 암 발병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 연구팀은 1966~2020년에 발표된 암 연구 17개를 메타분석해 1만9500명 이상의 암 환자 데이터를 바탕으로 버섯 섭취와 암 위험 사이의 관계를 연구했다.

그 결과, 매일 18g의 버섯을 먹은 사람들은 버섯을 먹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암 발병 위험이 45% 더 낮았다. 연구팀은 버섯에는 항산화 물질인 에르고티오네인이 풍부해 산화 스트레스로부터 몸을 보호하고 암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식단에 다양한 종류의 버섯을 포함시킬 경우 암 발병 위험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구팀은 버섯을 꾸준히 먹은 사람들은 암 중에서도 특히 유방암 위험이 상당히 낮았다고 밝혔다.

연구를 진행한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 연구팀 존 리치 교수는 “이번 연구가 버섯의 암 예방 효과에 대한 중요한 증거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영양학 진보 학술지(Advances in Nutrition)'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