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 병동 리모델링 완료… 감염병 대비시설 확충

입력 2021.04.16 14:29

병실
리모델링을 마친 병동 스테이션(위)과 병실(아래)/강남세브란스 제공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약 1년 동안 시행한 ‘병동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했다.

2020년 3월부터 시작된 병동 리모델링 공사는 병동·중환자실(ICU)·신생아중환자실(NICU)를 대상으로 삼았으며, 앞서 완료된 병원 로비 및 1동 리모델링 공사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이번 병동 리모델링 공사 완료로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내부 전체 환경개선 작업을 마무리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병동 리모델링 공사의 무게중심은 ‘환자 안전’에 맞춰졌다. 우선,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비 시설이 눈에 띄게 늘었다. 중환자실에는 폐쇄구역을 신설했다. 전실과 격실 등을 갖춰 단계별로 환자를 격리할 수 있도록 개선함으로써 감염병 예방 환경을 갖췄다.

신생아중환자실은 병상 간격을 150cm로 넓히고, 음압 병상을 새로 추가해 코로나19를 비롯한 소아 감염병 유행 상황에서도 안전한 치료가 시행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대학병원으로서 중증도가 높은 환자를 더욱 많이 치료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이번 병동 리모델링 공사로 중환자실은 5개 병상, 신생아중환자실은 3개 병상이 각각 증설돼 중증 환자를 위한 지속적이며 집중적인 치료와 간호관리 적용 범위가 넓어졌다.

고객 편의를 대폭 개선해 쾌적한 환경 속에서 최상의 의료서비스가 제공된다.

병동 내부 환기 공조 설비를 개선해 더욱 쾌적하며 안전한 공기를 제공한다. 조명과 마감재도 환자 중심으로 정비함으로써 입원 환경이 크게 개선됐으며, 이는 환자만족도 향상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병실과 병상에 부착되는 환자 명패도 전자식 ‘스마트 솔루션’으로 교체함으로써 환자와 보호자가 병실 정보를 더 쉽게 얻을 수 있으며, 불필요한 업무 축소로 간호관리 효율성도 대폭 상향시켰다.

송영구 병원장은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많은 불편한 상황이 발생했으나 감내해 준 입원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양보와 배려의 정신으로 어려움을 함께 나눈 모든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직원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리모델링 공사 완료를 통해 그동안의 불편함이 해소되고 더욱 안전한 입원 환경 속에서 최상의 의료서비스가 제공되어 병원에 대한 만족도 향상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