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일반인 확진자 중, 무증상 비율 절반"

입력 2021.04.15 16:43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은 최근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나 사망자 수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피해 최소화'라는 방역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에 감염된 일반인 가운데 절반 이상은 무증상자로 파악되지만, 건강이 심각한 위험에 놓이거나 사망에 이르는 상황을 막는 데 방역정책의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것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15일 브리핑에서 "당국의 최종적인 방역 목표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구체적으로는 위중증 그리고 사망자의 발생을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위중증 환자를 줄인다는 것은 후유증이나 합병증까지 포함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자체를 최소화한다는 뜻"이라며 "이를 위해 전반적인 유행을 차단하고, 사회 필수기능을 유지해야 한다는 목표 순으로 당국의 방역대책이 설정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목표에 따라 감염에 취약한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을 우선순위에 둔 방역 정책과 백신 접종 계획을 구축하고 있다면서도 예방 접종 시행 이후로 유행 양상이 다소 달라졌다는 점을 언급했다.

권 부본부장은 "백신 접종 시행 전까진 청·장년층을 통한 고위험계층 거주 시설·병원으로의 전파나 지역사회 내 전파를 막기 위해 전체적인 확산 규모 자체를 억제하는 것이 당면 과제였다"면서도 "최근 위중증 환자·사망자 규모가 안정되는 점 등으로 볼 때 예방접종이 기여한 측면이 분명히 있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접종에 좀더 속도가 붙고, 특정 고위험군에 대한 방어력이 충분히 형성되는 시점이 되면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있어서도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된다"며 "그 전까지는 고위험군을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 초점 자체를 '피해 최소화'에 두는 정책 방향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일반인 확진자 중에서는 무증상 비율이 절반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권 부본부장은 "방대본이 수도권 지역에서 시행한 일반인 항체가조사 결과로 보면, 역학조사 과정에서 발견이 어렵거나 추적이 안되는 '조용한 전파' 사례 등을 포함해 무증상 환자 비율이 사실상 50% 이상"이라며 "전문가들마다 이견은 있지만 통상 알려진 무증상 환자 비율인 40∼50% 정도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