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등교 중지하자, 아이들 살쪘다… 연구로 확인돼

입력 2021.04.12 09:35

살찐 아이
코로나19 이후 우려됐던 일명 ‘확찐자’ 현상이 학생들에게 실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 이후 우려됐던 일명 ‘확찐자’ 현상이 학생들에게 실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학령기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체중 변화를 확인한 결과 등교 중지 이전보다 체중과 체질량지수(BMI) 등 비만 관련 지표가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연호 ·김미진 교수, 김은실 임상강사 연구팀은 비만을 진단받고, 2019년 12월부터 2020년 5월 사이 최소 두 차례 이상 병원을 방문한 만 6세에서 18세 사이 학생 90명을 대상으로 연구했다. 비만 아동을 대상으로 실제 검사를 진행해 코로나19의 간접영향으로 신체 변화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 참여 학생들의 평균 나이는 12.2세로, 남학생이 77.8%(70명)를 차지했다. 이들의 평균 몸무게는 67.2kg으로 BMI는 26.7 kg/㎡였다. 연구팀은 약 넉 달 간격으로 체중 등 검사한 비만 관련 지표를 비교했다.

등교 중지 전과 후 비교한 비만 관련 지표 결과/사진=삼성서울병원

그 결과, 등교 중지를 기점으로 비만 관련 모든 지표가 악화됐다. 평균 체중의 경우 71.1kg으로 4kg가량 증가했을 뿐 아니라 BMI를 측정했을 때에도 이전보다 증가한 27.7kg/㎡로 나타났다. 성장기란 점을 고려하더라도 모두 정상 범위 밖이다.

대사증후군의 지표들 역시 덩달아 함께 뛰었다. 총콜레스테롤의 경우 160.3㎎/㎗에서 169.5㎎/㎗로 올랐다. 중성 지방의 경우 126.7㎎/㎗에서 160.6㎎/㎗로 큰 차이를 보였다. 공복혈당은 물론 간 수치들도 등교 중지 이전보다 모두 늘었다.

특히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단을 받았던 53명은 당화혈색소가 5.6%에서 6.9%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진단받지 않았던 나머지 37명에게서는 당화혈색소 수치의 차이가 없던 것과 비교하면 뚜렷한 대조를 보였다.

연구팀은 등교 중지 이후 바깥 활동은 현저하게 줄어든 반면 식습관을 평소 생활방식을 그대로 유지한 탓으로 풀이했다. 연구팀은 등교 중지 기간 집 안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함께 하며 신체활동을 늘리는 한편, 평소보다 식단 조절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고 봤다. 특히 비만과 함께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단까지 받은 경우라면 의사와 함께 혈당 조절에 적극적으로 관심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미진 교수는 “코로나19로 힘든 일이 많다 보니 소아비만을 일시적 현상으로 여기고 간과하기 쉽다”면서 “대사성질환이 동반될 경우 장기적으로 건강 문제를 일으키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연호 ·김미진 교수, 김은실 임상강사/사진=삼성서울병원
이 연구는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