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현행 거리두기·5인 이상 모임 금지 유지"

입력 2021.04.09 09:25

정세균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기존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유지하겠다"며 "방역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앞으로 3주간 강도 높게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하루 늘어나 이제 700명 선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수도권과 부산 지역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한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며 "카페, 식당, 노래방 등 영업시간은 현행대로 유지하되, 감염 확산에 따라 필요하면 언제라도 밤 9시까지로 환원하겠다"고 했다.

수도권 이외 지역은 1.5단계를 유지하되 유행상황에 따라 지자체 판단으로 단계 격상이나 다양한 방역 강화조치를 적극 시행해 나가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을 향해서도 "4차 유행의 목저에서 다시 한번 간곡히 호소드린다"며 "언제 어디서든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고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으면 즉시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