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보류한 AZ 백신 재개 여부, 이번 주말 발표"

입력 2021.04.08 14:46

주사 놓고 있는 모습
정부가 혈전 관련 안전성 우려로 60세 미만 접종을 보류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접종 재개 여부를 이번 주말 결정해 발표하기로 했다./사진=​조선일보 DB

정부가 혈전 관련 안전성 우려로 60세 미만 접종을 보류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접종 재개 여부를 이번 주말 결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코로나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국내외 AZ 백신 접종 동향과 이상반응 발생 현황 등을 면밀하게 검토, 이번 주말 일부 보류한 AZ 백신 접종을 재개할 지 결정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유럽의약품청(EMA)는 AZ 백신 접종과 일부 특이 혈정 발생과 상관관계가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AZ 백신을 접종해서 얻는 이익이 위험을 상회해 접종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우리도 일부 부작용을 감수하고도 AZ 백신을 다시 시작할 가능성이 커졌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도 8일 기자 간담회를 통해 "전문가들이 식약처와 질병청에서 자문을 통해 검토하고 접종을 재개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국내외에서 AZ 접종 후 혈전이 발생하는 사례가 나오자 예방 차원에서 60세 미만에 이 백신 접종을 잠정 보류했다. 이날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접종도 미뤄졌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백신 접종에서 ‘안전성’과 ‘과학적 근거’를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겠다”면서 “예방적 차원에서 접종을 중단한 만큼, 전문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과학적이고 안전한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