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와 건망증의 차이… '이것'에서 결정난다

입력 2021.03.24 10:29

포스트잇 앞에서 고민하는 여성
치매 환자는 과거 사건에 대한 힌트를 줘도 전혀 떠올리지 못한다는 특징이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치매와 건망증은 '기억력'에 문제가 생긴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완전히 다른 질환이다. 치매는 크게 알츠하이머 치매와 혈관성 치매로 나뉘는데, 알츠하이머 치매는 뇌에 베타아밀로이드라는 독성 단백질이 쌓이면서 발생하고 혈관성 치매는 뇌혈관에 손상이 생기면서 발생한다. 건망증은 이와 달리 '질병'에 속하지 않아 따로 치료가 필요 없다.

최근 치매 전단계라고 불리는 경도인지장애가 급증해 더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국내 경도인지장애를 겪는 사람은 지난 2009년 1만5000명에서 2019년 27만6000명으로 10년 새 19배나 급증했다. 연령별로는 65세 미만의 환자가 전체 수의 20%에 달해 치매보다 발생 연령이 더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사물이나 사람의 이름이 헷갈리거나 순간적으로 하려던 행동이 기억나지 않게 되면 덜컥 치매부터 의심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어느 순간 기억이 다시 떠오르고 주변에서 힌트를 주었을 때 기억이 난다면 건망증일 가능성이 높다. 반면 치매는 힌트를 줘도 자신이 무엇을 했는지,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 또한 치매는 자신이 무언가를 잊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건망증과 달리 기억력이 나빠지는 것을 스스로 알지 못한다. 과거 기억보다 최근의 기억이 현저히 나빠진다는 특징도 있다. 자연히 최근의 사건이나 일들에 대해 자신도 모르게 엉뚱한 답변이 나올 수 있으며, 때로는 적절한 단어가 떠오르지 않아 전혀 다른 단어로 표현하기도 한다. 시간이나 장소, 사람에 대한 지남력도 나빠진다.

치매는 어떻게 관리하면 좋을까? 바른마디병원 우연선 원장은 "흔히 치매가 생기면 아주 큰 문제가 생긴 것처럼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약물치료와 함께 생활습관 변화를 주면 질병 진행 속도를 늦춰 별다른 문제 없이 일상생활을 10년 이상 이어갈 수 있다"며 "단, 조기에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관련 증상이 의심된다면 빠르게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기억력이 떨어지거나, 돈 계산에서 어려움이 발생하는 등의 증상이 있다면 병원을 방문해 인지기능검사(기억력검사), MRI, PET, 유전자 검사 등 관련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