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증가하는 유방암 환자… '피 한 방울'로 조기진단?

입력 2021.03.16 19:00

유방암 리본과 여성
유방암은 조기에 진단해야 유방 절제를 막고,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유방암'이었다. 유방암은 대부분 여성에게만 많이 발병함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국내 상황도 마찬가지다. 2018년 기준 연간 2만3000명의 새로운 유방암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10년 전과 비교해 환자 수는 2배가량 급격히 증가했다.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서구화된 식습관과 늦어진 결혼 시기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이에 전문가들은 유방암 예방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힘써야 한다고 강조한다.

◇유방암, 조기 발견하면 다른 암보다 예후 좋아
유방암은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초기에는 아무런 증상이 없어 조기진단이 어렵다. 병이 진행되며 나타나는 가장 흔한 증상은 통증 없는 멍울이 만져지는 것이다. 더욱 심하게 진행됐을 때는 유방의 피부가 속으로 끌려 들어가 움푹 파이거나 유두가 함몰되기도 한다. 커진 암 덩이가 유방의 형체를 거의 파괴할 수도 있다. 이렇게 악화된 경우엔 유방 절제술이 불가피하다. 따라서 가능한 한 조기에 발견해야 유방 절제를 막고,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다.

서울대병원 외과 문형곤 교수는 "유방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다른 암보다 치료 결과가 긍정적이며 생존율도 높다"며 "실제 유방암 5년 생존율은 조기 유방암으로 분류되는 0~2기 환자에서는 90% 이상의 높은 생존율을 보이지만, 전신 전이가 있는 4기 환자에서는 34%로 낮은 생존율을 보이고 있으므로 조기 진단을 통해 빠르게 발견해 치료하고 병기의 진행을 막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검사법 다양하지만… 젊은 여성은 선택지 적어
유방암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임상 진찰과 함께 유방촬영술, 유방초음파 등 영상 검사를 거친다. 현재 보건당국에서는 유방암의 조기 발견과 사망률 감소를 위해 40~69세 여성은 증상이 없어도 2년에 한 번 유방촬영술로 유방암 검진을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70세 이후에는 발병률이 낮아 임상의와 상의한 후 검사 여부를 결정할 것을 권고안으로 정했다. 국가검진 사업에 따라 기준에 부합한다면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젊은 여성이나 가임기 여성은 유방촬영술이 권고되지 않는다. 방사선 노출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방사선 노출이 없는 초음파 검사도 있지만, '국가암검진지침'에 따르면 권고 근거가 낮은 검진법이다. 젊은 여성이 유방암 검사를 하고자 하는 경우 선택지에 한계가 있는 것이다. 또한 유방촬영술과 유방초음파는 기기 성능이나 판독자에 따라 정확도가 달라지기도 한다. 한국 여성의 대다수에 해당하는 '치밀 유방(유방이 작고 유선 조직이 발달한 경우)'은 암 병변 확인이 더 어렵다.

◇'피 한 방울'로 유방암 검진 가능하다고?
최근엔 피 한 방울 만으로 간편하게 유방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도입돼 주목받고 있다. 베르티스의 '마스토체크'는 미량의 혈액만으로 초기 유방암을 92%(특허 기준)의 정확도로 진단한다. 혈액 내 유방암과 밀접한 관련을 보이는 3개의 바이오마커를 정량 측정, 그 수치를 특허받은 고유의 알고리즘에 대입해 유방암 여부를 판별한다. 영상 검사에서 진단하기 어려웠던 치밀 유방의 경우에도 높은 진단 정확도를 유지한다. 물론 방사선 노출 위험도 없다.

베르티스 관계자는 "마스토체크는 기존 검진법으로 정확한 진단이 어려운 치밀 유방이나, 방사선 노출 위험이 걱정되시는 분들이나 20대와 30대 젊은 여성들에게도 정확성, 안전성, 편의성 등 여러 측면에서 강점이 있는 유방암 검진법"이라며 "유방 건강 관리의 중요성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 많은 여성들이 간편한 마스토체크 검진을 통해 유방암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