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유산균이 유행하는 까닭… 질염에 대한 두려움

입력 2021.03.08 09:36

배 감싸쥐고 있는 여성
질염이 자주 재발한다면 소음순 문제 때문이 아닌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여성 전용 유산균'이 인기다. 여성 전용 유산균은 장 속 유익균을 늘려주는 기존 유산균에 질 내부 유익균을 늘려주는 기능성을 추가한 제품이다. 불쾌한 냄새가 나는 세균성 질염은 질 속 유산균이 유지하던 약산성 환경이 깨져 곰팡이가 증가함으로 인해 생기기 쉽다. 이때 여성 전용 유산균을 복용하면 도움이 된다.

에비뉴여성의원 홍대점 정희정 원장은 "만성 질염은 속옷을 축축하게 할 뿐 아니라 냄새가 나서 불쾌하고, 면역이 떨어지면 감기처럼 자주 발병하는 등 여성의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며 "질염도 원인균 종류에 따라 여러 가지라서 항진균제나 항생제 치료를 잘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항생제를 처방대로 잘 쓰지 않으면 재발이 잦고 쉽게 낫기 어려운 난치성 질염으로 만성 질환이 될 가능성이 크다. ​

가장 흔한 외음질염은 곰팡이균이 일으키는 칸디다질염으로 외음부와 질 입구가 매우 가렵고 치즈처럼 덩어리진 분비물이 나오는 증상을 보인다. 트리코모나스 원충에 의한 트리코모나스질염은 초록색 분비물과 불쾌한 냄새, 심한 가려움증이 발생한다.

하지만 병원 치료를 받고 여성 전용 유산균을 복용하는 등 여러 노력을 해도 재발이 잦다면, 원인균 접촉보다는 비정상적으로 큰 소음순 구조 탓은 아닌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정희정 원장은 "사춘기 이후 호르몬의 영향, 임신과 출산, 다리를 꼬거나 자전거를 타는 생활습관 등의 원인 때문에 소음순이 커지거나 비대칭으로 변형될 수 있다"며 "날씨가 따뜻해지기 시작하면 비대 소음순 주름 사이에 남아 있던 분비물에 세균 수가 단시간에 번식하며 증상이 더 심해진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속옷에 분비물이 많이 묻고, 생리 기간에 속옷이나 생리대와의 마찰로 소음순이 따갑고 붓는 증상이 생기기도 한다.

질염의 원인이 소음순 비대나 비대칭인 경우 미세성형 같은 여성성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다만, 민감한 부위이고 흉터가 남으면 안 되기 때문에 정교한 수술이 필수다. 정희정 원장은 "화상 흉터 예방이 가능한 콜드 나이프와 지혈을 돕는 수술용 레이저를 병행하고, 안면성형용 봉합사 등 다양한 장비와 의료진의 세심한 시술 경험이 충족돼야 만족도 높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소음순 미세성형은 기능성이 다양한 수술이라서 수술 후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