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다고 '무릎 통증' 쉽게 보지 마세요

입력 2021.02.13 22:00

무릎 통증 환자 20% '슬개대퇴증후군'

무릎 통증
젊은층에서 특별한 이유 없이 무릎에 통증을 느낀다면 ‘슬개대퇴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젊은층에서 특별한 이유 없이 무릎에 통증을 느낀다면 ‘슬개대퇴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 병은 무릎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 중 약 20%에서 발견되며, 특히 젊은 여성과 청소년에게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슬개골(무릎뼈)과 대퇴골(넓적다리뼈)의 정렬이 정상적이지 않거나, 슬개골을 잡고 있는 대퇴근육의 힘이 약해 슬개골~대퇴골 사이의 공간이 작아져 마찰이 증가하기 때문으로 전문의들은 보고 있다.

슬개대퇴증후군은 안짱다리인 사람들에게 나타날 수 있으며, 골반이 커서 무릎을 기준으로 대퇴골과 골반 끝 사이의 각도(Q-앵글)가 15도 이상인 경우 무릎 관절이 밖으로 빠져나가는 압력이 증가해 통증이 생길 수 있다.  또 운동 부족으로 대퇴근육이 약해졌거나, 하이힐을 즐겨 신는 사람, 오랫동안 쪼그린 자세로 앉아 있는 사람들도 무릎 통증이 생길 수 있다.

통증을 그대로 놔두면 관절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류마톨로지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슬개대퇴증후군을 가진 여성 22명을 18년 동안 장기 추적 조사한 결과, 45%가 관절염으로 진행됐다. 또 4~18년 동안 91%가 통증을 호소했다.

치료는 수술보다 근력을 강화시키는 운동치료가 우선이다. 서울백병원이 20~40대 직장 여성을 대상으로 12주간 운동 프로그램을 실시한 결과, 무릎 통증 수치가 5.3±1.7점에서 1.5±1.7점으로 감소한 반면, 활동 수준은 크게 향상됐다.

평소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은 근육이 약해져 슬개대퇴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으며, 달리기를 너무 많이 하는 사람들도 지나친 무릎 사용으로 슬개·대퇴 부위에 통증이 생길 수 있다. 무릎을 30도 가량 구부렸다 폈다 하는 동작을 10~15회씩, 하루에 세 번 반복하는 운동으로 무릎 관절 주위 근육을 강화해주면 슬개대퇴증후군을 예방할 수 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