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21.02.05 21:30

허리는 평소 꼿꼿하게 펴고 있는 것이 좋지만, 척추뼈가 일자가 되어버리는 것은 질병이다. 정상적인 척추는 옆에서 봤을 때 앞뒤로 곡선을 이룬 'S자' 형태를 이루고 있어야 한다. 하지만 요추가 아무런 굴곡 없이 일자로 꼿꼿하게 서 있는 것은 일명 '일자 허리'로 불리는 '척추후만증'에 속한다. 일자 허리가 되면 척추가 외부 충격을 흡수하는 기능이 떨어진다. 결과적으로 디스크와 척추 주변 근육, 인대를 약화시키면서 허리 전반에 걸쳐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일자 허리를 예방하려면 허리를 굽히고 오랜 시간 앉아서 일하거나, 습관적으로 허리를 구부정하게 굽히는 자세를 피해야 한다. 짧아진 복근을 길게 늘여주는 '기지개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 동작은 복근을 전체적으로 이완시키면서 호흡을 통해 가슴과 횡격막을 수축, 이완시켜 코어를 강화해 일자 허리를 정상으로 되돌리는 데 효과적이다.

기지개 스트레칭

기지개 스트레칭/사진=《척추·관절 되살리는 자생력 스트레칭》
1. 바닥에 등을 대고 누워 양팔을 귀와 어깨가 가까워지도록 기지개 켜듯 위로 곧게 뻗는다. 다리는 골반 너비로 벌린 후 발가락과 양손 끝이 최대한 멀어지도록 몸을 늘린다. 몸을 위아래에서 당기는 듯한 느낌이 들도록 한다.

기지개 스트레칭/사진=《척추·관절 되살리는 자생력 스트레칭》
2. 가슴을 천장 쪽으로 들어 올려 허리와 바닥 사이에 공간을 만든다. 숨을 들이마시면서 복부 근육을 늘려 최대한 이완시키며 15초간 자세를 유지한다. 엉덩이와 어깨는 바닥에서 뜨지 않도록 몸을 고정한다.

기지개 스트레칭/사진=《척추·관절 되살리는 자생력 스트레칭》

3. 숨을 천천히 끝까지 내쉬면서 몸에 완전히 힘을 빼고 제자리로 돌아온다. 동작을 총 3회 실시한다.

※하루에 총 3세트 실시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