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 망가뜨리는 중금속, '이 비타민' 먹으면 해결

입력 2021.01.21 09:50

비타민C 약통과 오렌지 사진
중 중금속 농도가 비타민C 섭취량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클립아트코리아

비타민C를 매일 권장량(100㎎) 이상 섭취하면 권장량보다 적게 먹는 사람보다 혈중 납 농도가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 성인의 절반가량이 비타민C를 하루 권장량 미만 섭취했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가정의학과 김미영 교수팀이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19세 이상 성인 1415명(임산부·수유부 제외)를 대상으로 비타민C가 혈중 납 농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령과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 지수(BMI)가 높을수록 혈중 납 농도도 높았다. 혈중 납 농도는 여성보다 남성. 비흡연자보다 흡연자, 비 고위험 음주자보다 고위험 음주자, 무직보다 비육체 노동자, 비육체 노동자보다 육체 노동자가 상대적으로 더 높은 혈중 납 농도를 기록했다. 하루 비타민C 섭취량이 권장량(100㎎) 미만인 사람의 평균 혈중 납 농도는 1.9㎍/㎗로, 비타민C를 권장량 이상 섭취하는 사람(1.8㎍/㎗)보다 높았다.

하루 비타민C 섭취량이 권장량보다 적은 사람의 비율은 국내 성인의 거의 50%(47.8%)에 달했다.

납은 건강에 다양한 피해를 줄 수 있는 중금속이다. 신경독성·발암성·신장질환·심혈관 질환·호흡기 질환·조혈계 질환·근골격계 질환·소화기 질환·생식계 질환·면역계 질환·내분비계 질환 등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등 유해성이 광범위하다.
일부 소규모 연구에선 비타민C의 섭취가 납의 독성 영향을 줄이고, 혈중 납 수치를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C가 혈중 납 농도를 낮추는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비타민C가 납의 장관 흡수율을 낮추고 소변을 통한 납 배설을 촉진한다는 가설이 제기돼 있다. 동물실험에선 납과 비타민C를 함께 주입한 쥐에서 대소변을 통한 납 배설이 증가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환경미화원·배터리 공장·염료공장 노동자 등 직업상 납에 노출될 위험이 크거나, 공업지대에 거주하거나 흡연하거나 특히 초미세먼지 노출량이 많은 시기엔 비타민C 섭취가 부족하지 않도록 권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