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예방은 일상에서부터… 좌뇌·우뇌 골고루 자극하려면?

입력 2021.01.15 20:00

노인 남성과 여성이 어깨동무를 한 모습
퇴행성 뇌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좌뇌, 우뇌를 골고루 자극해 활성화해야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가 들면 신체 기관도 함께 늙는다. 뇌도 마찬가지다. 알츠하이머 치매와 같은 ‘퇴행성 뇌질환’은 뇌가 늙어가면서 발생한다. 퇴행성 뇌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뇌를 자극해 활성화해야 한다. 특히 뇌는 각 영역의 역할이 달라도 서로 연결돼있는 만큼, 좌뇌, 우뇌를 모두 자극하는 게 좋다. 일상 속에서 좌뇌, 우뇌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좌뇌
좌뇌는 언어·계산 능력을 담당한다. 따라서 좌뇌를 활성화하려면 규칙적으로 읽고 쓰는 활동을 하거나, 산수 계산을 하면 좋다. 책을 읽을 때는 이미 알고 있는 내용보다는 새로 접하는 내용의 책을 읽는 것이 뇌 자극에 효과적이다. 꼭 책이 아니더라도, 신문, 잡지 등을 읽으면 도움이 된다. 일기처럼 주기적으로 글을 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매일 일기를 쓰는 게 부담되면 그날 있었던 일을 간단하게 메모해도 괜찮다.

머릿속으로 암산하는 것도 좌뇌를 자극할 수 있다. 일기예보를 보면서 최고·최저 기온을 계산해 일교차를 구해 보는 식이다. 휴대폰에 연락처를 저장해 따로 외우지 않았던 가족·지인의 전화번호를 하루 1개씩 외워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우뇌
감정과 시·공간 능력을 담당하는 우뇌는 이와 관련된 활동을 하면 자극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자동차 운전을 할 때 출·퇴근길과 같이 자주 가는 길을 내비게이션을 끄고 가보는 것이다. 출발 전 경로를 머릿속으로 그려본 후, 직접 약도를 그려 운전하면 공간 감각이 발달할 수 있다. 또 종이접기, 뜨개질, 그림그리기 등 손을 많이 움직이는 활동과 음악 듣기, 노래 부르기 등 감정을 자극하는 활동도 시‧공간 감각 향상과 우뇌 건강에 도움이 된다. 실제 미국 유타 대학 연구팀이 치매 환자에게 좋아하는 음악을 3주 동안 듣게 한 후 뇌 MRI(자기공명영상)를 촬영한 결과, 모든 뇌 영역이 활성화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