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심해지는 아토피피부염, 청소년 구취·시린니 위험 높여

입력 2021.01.18 05:00

팔 긁고 있는 사람
아토피피부염과 구강 증상의 연관성에 관한 연구가 나왔다./보라매병원 제공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알레르기내과 양민석 교수가 청소년기 아토피피부염과 구강증상 발생의 연관성을 규명한 내용의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보라매병원 알레르기내과 양민석 교수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7년까지 ‘한국 청소년 위험 행동 설문조사(KYRBS)’에 참여한 청소년 63만4299명의 응답 데이터를 활용해 구강증상 발생과 아토피피부염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설문 응답을 분석한 결과, 전체 참가자 중 최근 1년 사이에 아토피피부염과 알레르기 비염, 천식을 진단받았다고 응답한 비율은 각각 23.3%, 32.9%, 9%였으며, 절반이 넘는 59.8%가 치통이나 시린니, 잇몸 출혈, 구취 등의 구강증상을 가지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강증상 유무에 따른 아토피피부염 발생 위험을 확인하기 위해 잠재적 교란변수를 조정한 다변량 분석 결과에서는, 아토피피부염을 가진 청소년은 그렇지 않은 청소년에 비해 구강증상이 발생할 위험이 1.3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토피피부염을 포함해 비염, 천식 등 추가적인 알레르기질환을 가지고 있는 청소년에서 구강증상의 발생 위험은 더욱 상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토피피부염과 구강증상 간의 연관성은 시린니, 치통, 잇몸 출혈, 구취 순으로 높았는데, 네 가지 증상 모두 두 가지 이상의 알레르기질환을 가진 아토피피부염 환자일수록 발병 위험이 상승해 아토피피부염을 포함한 알레르기질환과 구강증상 발생 사이에 상당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됐다.

이에 대해 연구의 교신저자인 양민석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아토피피부염 등 알레르기질환을 가진 청소년에서 구강증상이 유의하게 증가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번 연구결과는 증상간의 단순한 연관성만을 확인한 것으로 정확한 인과관계나 원인을 확인할 수는 없으나,흥미로운 사실은 외부 물질이 체내로 유입되는 관문인 피부나 구강에 증상이 함께 발생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토피피부염과 함께 비염 또는 천식 등 알레르기질환을 함께 가지고 있는 청소년은 특히 정기적인 치과 검진을 통해 구강증상 유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권위를 가진 학술지 ‘네이쳐(Nature)’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에 지난 2020년 10월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