잤는데 안 잤다고 우기는 병, '수면착각증후군' 아세요?

입력 2021.01.14 10:52

수면 중인 남성
불면증 환자의 두 명 중 한명은 실제로 수면을 했지만 자지 못했다고 느끼는 ‘수면착각증후군’을 갖고 있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불면증 환자의 두 명 중 한명은 실제로 수면을 했지만 자지 못했다고 느끼는 ‘수면착각증후군’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수면센터에서 만성 불면증으로 수면다원검사를 받은 240명의 환자를 분석한 결과, 잠은 충분히 잤지만 잠을 잔 시간의 70% 미만의 시간 동안만 잠을 잤다고 착각한 수면착각증후군을 앓고 있는 환자 비율이 55%인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5.5명이 10시간 잤으면 7시간만 잤다고 생각한 것이다.

수면착각증후군은 본인이 느끼는 것 이상의 수면을 취하는데도 스스로 만족할 만큼의 수면을 취했다고 생각하지 못하는 증상으로, 수면 중 여러 가지 원인으로 인해 빈번히 깼을 때 특히 심하게 나타나게 된다.

◇수면호흡장애로 빈번히 잠에서 깨는 게 원인
수면 중 빈번히 잠에서 깨는 이유는 코골이, 수면무호흡 등 수면호흡장애가 80%, 팔 또는 다리가 불편해 수면을 방해하는 하지불안증후군이 25%, 기타가 15% 등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수면착각증후군이 갖고 있는 문제로 깊은 수면을 취하지 못하고 잠을 자다가 빈번히 깨게 되면, 마치 잠을 자지 않은 것처럼 느끼게 돼, 아침에 일어나도 개운함을 느끼지 못하고 수면의 질에 만족스럽지 못해 낮 동안에도 늘 피로하고 무기력함을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수면착각증후군을 앓는 환자들은 이를 수면부족으로 착각해 스스로 더 많이 자기 위해 노력하지만, 그럴수록 밤에 잠을 충분히 자야한다는 부담감과 불안감이 커져 오히려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하는 악순환을 겪게 된다.

◇임의로 수면제 복용은 안 돼
수면착각증후군 환자가 수면제를 복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수면호흡장애가 있는 경우 더 악화되거나 돌연사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본인의 수면장애를 꼭 정확히 확인하고 의사 처방을 받아 정법, 정량을 지켜 복용해야 한다.

수면착각증후군은 수면에 대한 종합 검사인 수면다원검사로 원인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 수면착각증후군으로 인한 수면다원검사의 경우 건강보험 적용이 가능하므로 사전 진료를 통해 건강보험 적용 여부를 확인하고 검사하는 것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