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게 코고는 새, 혈관은 '돌'처럼 굳어간다

입력 2020.12.30 10:03

입 벌리고 자는 남성
수면무호흡증이 동맥경화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밝힌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수면무호흡증이 혈관이 딱딱해지는 동맥경화를 유발한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수면무호흡증은 자는 동안 일시적으로 숨이 멈추거나 감소하는 것이다. 코를 많이 고는 증상이 동반되고 낮에 극심한 피곤함을 느낀다. 국내 성인의 약 15%가 수면무호흡증을 앓는다.

고대안산병원 수면장애센터 신철 교수, 영상의학과 이기열 교수, 인간유전체연구소 김소리울 연구교수 공동연구팀은 최근 한국인유전체조사사업 중 안산코호트에 참여한 2157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수면다원검사와 흉부 컴퓨터 단층촬영(CT)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중등도 이상의 수면무호흡 증상을 가진 환자가 정상인에 비하여 상행 흉부대동맥 석회화(ascending thoracic aorta calcification) 위험이 1.6배나 높았다. 특히 심장외막지방이 많은 중등도 이상의 수면무호흡 환자는 그 위험이 더 증가해 상행 흉부대동맥 석회화의 위험이 2.1배까지 증가했다. 연구팀은 수면무호흡이 만성적으로 진행되면 동맥경화와 심혈관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철 교수는 "그동안 다양한 연구를 통해 수면무호흡이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과 관련되어 있음이 알려져 있었지만 아직 심각한 질환으로 생각하지 않고 방치하는 환자들이 많았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많은 환자가 수면무호흡의 위험성을 인식함으로서 가능한 한 빨리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진단을 받고 양압기(CPAP) 등의 적극적인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해외저명 학술지 ‘European Respiratory Journal’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