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건강상식] 남자도 아침 첫 소변은 변기에 앉아서 보세요

입력 2020.12.24 05:00
아침 첫 소변을 앉아서 보는 것이 좋다. 남자 얘기다. 단순히 위생 문제가 아니다. 건강에 도움이 된다. 우리 몸은 수면 중에는 소변이 나오지 않도록 배뇨를 담당하는 괄약근과 전립선 근육이 긴장한 상태로 있다. 잠에서 깬 직후에도 이 근육들은 긴장 상태라 아침 첫 소변이 잘 안 나온다. 서주태비뇨의학과 서 원장은 "잠이 안 깬 상태에서 일어서서 힘을 주면 소변이 더 안 나온다"며 "변기에 앉아 근육이 이완된 상태에서 소변을 볼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또한 잠이 안 깬 상태에서 소변을 보려고 서서 힘을 주다 보면 혈압이 오를 수 있다.

소변을 보다가 쓰러지는 '배뇨실신증' 위험도 있다. 서주태 원장은 "배뇨실신증은 전날 과음을 했거나, 고혈압·당뇨병·심장병 등을 앓는 사람에게 심심치 않게 발생한다"고 말했다. 배뇨에 의해 감각신경이 과도하게 자극되면서 갑자기 혈압이 떨어지거나 일시적으로 뇌로 가는 혈류가 줄어들어 실신에 이를 수 있다. 특히 과음을 하면 혈관이 확장되고 혈압이 떨어지기 때문에 실신 위험이 더 커진다. 노인은 낙상으로 골절에 이를 수 있다. 서 원장은 "기본적으로 아침에는 변기에 앉은 자세로 배뇨하는 것이 좋으며, 전날 음주를 했거나 노인의 경우에 더욱 권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