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김민영 교수팀, '제대혈' 뇌성마비 치료 효과 확인

입력 2020.12.16 10:18

분당차병원 재활의학과 김민영 교수 사진
분당차병원 재활의학과 김민영 교수팀이 뇌성마비 환자에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를 투여해 기능 호전 효과를 입증했다. /사진=분당차병원 제공
분당차병원 재활의학과 김민영 교수팀이 뇌성마비 소아 환자에게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를 병합 투여해 언어·운동·인지기능 등의 호전 효과를 입증했다.

김민영 교수팀은 뇌성마비 소아 환자 92명을 대상으로 ▲동종(타가)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 병합 투여군 ▲동종 제대혈 투여군 ▲적혈구 생성인자 투여군 ▲대조군으로 나누어 블라인드 방식의 임상 시험을 진행하고 1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동종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 병합 투여군에서 언어·운동·인지기능이 유의미하게 개선됐다. 뇌 자기 공명 영상(MRI)에서도 감각 운동 관련 신경섬유 개선을 확인했다. 뇌파 검사(EEG)에서는 병합 투여군뿐 아니라 동종 제대혈, 적혈구 생성인자 투여군에서도 뇌 성숙을 확인했다.

또한 제대혈에 의한 치료반응이 좋은 소아 환자들은 손상된 뇌의 회복을 돕는 혈관생성 관련 인자(IL-8)와 뇌조직 치유 시 발현되는 선천성 면역반응물질(PTX3) 증가 등 사이토카인의 변화가 관찰됐다. 이는 해당치료가 뇌성마비 환자에서 뇌재생의 치료적 기전을 발휘한 것으로 보여 의미가 있다.

김민영 교수는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의 병합요법이라는 새로운 치료로 이제까지 방법으로는 회복이 어려운 뇌성마비 치료에 새로운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향후 신의료기술을 승인받음으로써 뇌손상으로부터 근복적인 복구가 어려운 뇌성마비 환아 치료에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민영 교수는 뇌성마비에서 제대혈을 이용한 치료 관련 세계 최다 증례 보유자다. 지난 2013년 세계 최초 동종 제대혈 줄기세포를 이용한 뇌성마비 치료에 대한 논문 발표 이후 국제제대혈학회, 국제줄기세포치료학회에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뇌성마비뿐 아니라 뇌졸중과 치매 등 뇌질환에 대한 중개연구와 임상시험으로 줄기세포 치료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줄기세포 치료 임상의학 연구분야를 선도하는 국제학술지 ‘Stem Cell Research & Therapy’ 최신호에 게재됐으며, 보건복지부·한국 보건 산업 진흥원의 한국 보건의료기술 R&D 사업 및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한편 2013년 국가지정 연구중심병원으로 선정된 분당차병원은 세포치료제 및 줄기세포 치료 기술을 이용한 희귀·난치성 질환(신경계, 안질환, 근골격계 질환)을 비롯해 암, 난임, 노화 극복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며 희귀·난치·중증 치료제 연구를 이어오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