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위험 '쑥~' 낮추는 운동

입력 2020.11.26 15:02

운동하는 사람 다리 사진
빨리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하는 여성은 고혈압 발병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빨리 걷기를 꾸준히 하는 여성은 고혈압 발병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 주립대학 버팔로 캠퍼스 연구팀은 70~89세 여성 8만3435명을 대상으로 걷기 운동과 고혈압 발병의 관계를 11년간 추적 관찰했다. 대상자들은 연구 초기 고혈압·심부전·관상동맥질환·뇌졸중 등 병력이 없었지만, 연구 기간 동안 3만8230건의 고혈압 사례가 발생했다.

연구 결과, 걷는 속도가 빠르고 장시간 걸은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고혈압 위험이 11~21% 낮았다. 다만, 걷는 속도가 3.21km/h(2 mph) 이하인 그룹은 걷지 않은 그룹보다 고혈압 발생 위험이 5~8% 컸다. 걷는 속도가 걷는 시간보다 고혈압 발병 또는 예방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빨리 걷기 운동이 고혈압 발병 위험을 낮추는 기전을 밝히지 않았지만, 걷기 운동을 하면 혈압을 높이는 카테콜아민 호르몬이 감소되고, 혈관 내피세포 기능이 활성화돼 혈관 탄성도가 높아지는 등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졌다.

연구를 주도한 코너 밀러 교수는 “이번 연구는 운동으로 건강 효과를 얻으려면 반드시 격렬한 달리기나 자전거 타기와 같은 운동을 할 필요는 없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걷기 운동은 노인 등 모든 연령대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운동으로, 꾸준히 빨리 걸으면 고혈압 위험을 낮춰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심장협회(AHA)에서 발간하는 학술지 ‘고혈압(Hypertension)’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