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통증 ‘주범’ 허리디스크·척추관협착증, 차이점은?

입력 2020.11.17 09:01

의사가 환자를 진단하고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디스크와 달리 허리를 움직이면 통증이 줄어든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척추질환은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현대인들에게 자주 나타나는 질환이다. 증상이 심할 경우 통증이나 저림, 감각이상 등을 유발할 수 있지만, 단순 근육통이나 일시적인 증상이라고 생각해 방치하거나 파스·진통제에 의존해 참고 지내는 경우가 적지 않다.

특히 중장년층에게 허리통증이 장시간 이어진다면, 단순 근육통이 아닌 허리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 등 다양한 척추질환 초기 증상을 의심할 수 있다. 두 질환은 국내 정형외과 입원 원인의 대부분을 차지하기도 한다.

허리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은 증상이 유사해 혼동하기 쉽다. 두 질환 모두 허리통증과 함께 다리 저림이 나타나고 보행에 지장을 준다. 하지만 세부 통증 양상에서 차이를 보이므로,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즉각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허리디스크-굽혔을 때 통증, 심하면 근력 저하까지
허리디스크는 척추 사이에 있는 디스크(추간판)가 돌출되면서 주변 신경을 압박하고 통증을 유발한다. 증상 초기에는 허리통증으로 시작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엉덩이로 통증이 이어진다. 증상이 악화되면 하지 전체에 통증과 저림, 감각이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더 심할 경우 하반신 감각 저하, 근력 저하가 나타나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준다. 주로 허리를 굽혔을 때 통증이 심해지고 누우면 통증이 줄어든다. 특히 허리에서 다리 쪽으로 당기고 저린 느낌을 받는다.

척추관협착증-허리 젖힐 때 아프고 일어나기 힘들어
척추관협착증은 노화로 인해 척추관이나 추간공 공간이 좁아져 그 속으로 지나가는 신경이 압박 받는 질환이다. 통증과 함께 힘 빠짐으로 인한 보행 장애를 일으키며, 밤에 다리에 쥐가 자주 날 수 있다. 허리를 젖힐 때 통증이 심하고 누웠다 일어나기 힘들다. 또 허리디스크와 달리 허리를 움직이면 통증이 줄어든다.

두 질환 모두 초기에 발견하면 적절한 약물치료나 물리치료 등 보존 치료만으로도 호전이 가능하다. 그러나 장기간 보존적 치료에도 효과가 없거나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통증이나 불편사항이 나타난다면 적절한 시술 또는 수술적 치료가 권장된다.

성남 바른마디병원 조성우 원장은 “허리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은 허리통증을 유발하는 대표 질환인 만큼, 기본적인 정보에 대해 숙지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케이스에 따라 두 질환을 완전히 별개의 질환으로 보기는 힘들다”며 “만성 허리디스크 환자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척추관협착증으로 변화되는 경우도 흔하므로 환자 스스로 나이와 통증 양상을 염두해 병원을 찾아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