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능 개선 해외직구 제품에 '비아그라 성분' 들어 주의

입력 2020.11.12 11:14

허용량 초과 제품도 있어

부적합 해외직구제품 목록
부적합 해외직구제품 목록/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성기능에 좋다고 광고하는 해외직구 제품에서 비아그라 성분이 검출 됐다. 최대 복용량 초과하는 정도의 비아그라 성분이 나온 제품도 있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해외 사이트에서 성기능에 좋다고 광고한 32개 제품을 직접 구매해 검사한 결과, 30개(94%) 제품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부정물질이 검출되었다며,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검사결과, 성기능 표방 30개 제품에서 실데나필, 타다라필 등이 함유되어 있었으며, 일부 제품은 과량의 부정물질이 함유되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데나필과 타다라필은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의약품 성분으로 최대 복용량(각 100 mg, 20 mg)을 초과하는 제품이 각각 7건과 11건이었고, 2개 이상의 약물이 중복으로 검출된 제품도 10건이나 됐다.

식약처는 "이러한 의약품 성분이 과량 또는 2개 이상 중복으로 검출된 제품은 인체 부작용 우려가 매우 크므로 소비자들은 제품의 원료와 성분을 꼼꼼히 살펴보고 구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