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젊은층 백내장 증가… 스마트폰불빛·자외선 원인

입력 2020.11.11 10:00

안경 올리고 있는 남성
스마트폰 과사용 등으로 최근 젊은층 백내장 환자가 늘고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백내장은 나이 들어 잘 생기는 눈질환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30~40대 젊은층 백내장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고대구로병원 안과 최광언 교수는 “기존 젊은층 백내장은 외상에 의한 경우가 많았으나, 최근에는 과거와의 생활습관 차이로 젊은 당뇨병 환자가 늘고, 전신적인 약제 사용이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며 "무분별한 스테로이드 안약사용이나, 스마트폰의 푸른 파장 빛 또는 자외선에 노출되는 시간이 많아지는 것도 원인"이라고 말했다.

백내장은 수정체에 혼탁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눈으로 들어오는 빛이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대로 통과하지 못해 시야가 뿌옇게 보인다. 안구 통증, 분비물이 생기고, 물체가 겹쳐 보이는 복시, 어두운 곳에서 시력이 회복되는 증상인 주맹도 나타날 수 있다.

백내장의 진단은 산동제(동공이 커지도록 하는 안약)를 점안한 후, 세극등 현미경을 이용해 백내장의 진행 정도와 양상을 파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후 백내장 치료를 위해 안약과 알약을 처방하기도 하는데 백내장의 진행을 지연시킬 뿐 근본적인 치료 방법은 수술뿐이다.

시력감퇴로 인해 일상생활에 불편을 느끼면 수술을 고려한다. 최근에는 초음파 유화 흡입술을 통해 백내장을 치료하는데, 각막을 2.2mm 정도 절개하고 초음파 유화 흡입술을 통해 혼탁된 수정체를 물처럼 유화 내지 액화시킨 후 흡입하여 제거한 후 인공 수정체를 삽입한다. 절개창을 많이 열고 수정체를 제거했던 기존 방법에 비해서는 상처 치유도 빠르고 부작용이 적다.

하지만 첨단 장비를 이용한 간단한 수술이라도 부작용을 완전히 피해가긴 힘들다. 합병증으로 인한 안내염, 녹내장, 안내 출혈 등이 있을 수 있어 고혈압 또는 당뇨 같은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의 경우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을 진행하고 수술받는 것이 좋다.

최광언 교수는 “백내장의 예방을 위해서는 휴식을 취할 때 스마트폰으로 유튜브 등을 시청하기보다는 눈을 감고 외부 자극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특히 어린이나 청소년 때부터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