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할 때 저지르기 쉬운 실수 6가지

입력 2020.11.10 14:16

샤워기 물과 사람 손 사진
샤워할 때 세수까지 같이하면 샤워기의 물줄기가 예민한 얼굴 피부를 손상시킬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샤워할 때 무심코 해왔던 습관들이 피부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 피부에 악영향을 미치는 잘못된 샤워 습관을 알아본다.

샤워기로 세수하기

샤워할 때 세수까지 한 번에 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이는 피해야 하는 행동이다. 얼굴 피부는 몸의 피부보다 훨씬 예민하다. 수압이 센 샤워기로 얼굴에 물을 뿌리면 피부는 심한 자극을 받는다. 피부 장벽이 손상돼 피부 결이 거칠어질 수 있다. 세수는 세면대에 미지근한 물을 받아 샤워와 별도로 해야 한다.

뜨거운 물로 오래 씻기

뜨거운 물로 오래 샤워해야 피로가 풀린다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지나치게 뜨거운 물을 몸에 오래 끼얹으면 피부 장벽이 손상될 수 있다. 피부의 유·수분의 균형이 깨지고, 샤워 후 건조함과 가려움을 느끼기 쉽다. 보통 우리 몸이 뜨겁다고 느끼는 온도는 43도 이상이다. 샤워는 42도 이하의 물로 10~20분 이내에 끝내야 피부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

하루에 두 번 이상 샤워하기

아침과 저녁 모두 샤워를 해야 개운한 느낌이 드는 사람도 있다. 너무 자주 샤워하는 것 역시 피부에 해롭다. 피부를 감싸는 천연 오일막까지 제거해 피부 세포를 파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루에 꼭 두 번 샤워해야 한다면, 아침 샤워는 바디 클렌징 제품이나 비누를 사용하지 말고 물로만 간단히 끝내는 게 좋다.

수건으로 몸 문지르기

수건으로 물기를 닦을 때 벅벅 문지르면, 피부 표면에 크고 작은 상처가 생긴다. 이 또한 피부 장벽을 손상시킨다. 피부 장벽이 손상되면 피부 속 수분이 그만큼 빨리 증발해 건조해지고, 피부염이 생기거나 악화되기 쉽다. 수건을 이용할 때는 톡톡 찍어내는 느낌으로 물기만 제거해야 한다. 세수하고 난 뒤 얼굴을 닦을 때도 마찬가지다.

몸 완전히 말리고 난 뒤 보습제 바르기

바디로션 등의 보습제는 물기가 완전히 마르기 전에 써야 한다. 보습제는 습윤제와 밀폐제가 적절히 섞여 있다. 습윤제는 수분을 끌어당기는 물질이고, 밀폐제는 수분이 증발하지 않도록 보호막을 형성하는 물질이다. 습윤제가 수분을 끌어당기기는 하지만, 샤워 후 물기가 완전히 마르지 않아 피부가 촉촉한 상태에서 발라야 더 많은 수분을 피부 속에 가둘 수 있다. 샤워한 지 3분 이내에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적당하다.

수건 머리에 두르고 시간 보내기

머리카락이 긴 사람은 샤워 후 머리에 수건을 두른 채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샤워 중에 늘어진 머리를 고정하기 위해 수건을 두르는 경우도 있다. 젖은 머리를 수건으로 말고 있으면 두피가 습하고 따뜻한 환경에 방치돼 피부염의 원인이 된다. 적은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있는 시간이 길수록 두피 세균이 증식하기 쉬워져 주의가 필요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