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다 남은 참치캔, 어떻게 보관해야 할까?

입력 2020.11.02 10:11

참치캔
금속캔 식품은 먹을 만큼 덜어서 먹고 남은 음식은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보관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릴아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에서 간편하게 조리해 섭취하는 ‘간편조리식품’ 수요가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안전정보를 살펴본다.

컵라면 은박뚜껑 화재 위험
컵라면은 일반적으로 뜨거운 물을 부어 조리한다. 하지만 일부 '전자레인지용' 용기를 사용한 컵라면도 있어, 전자레인지 조리 가능 여부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 또한 전자레인지로 조리하는 경우 컵라면 뚜껑의 은박 성분은 마이크로파를 투과하지 못해 자칫 화재가 발생할 할 수 있어 반드시 완전히 제거하고 조리한다.

즉석카레, 간편죽, 국밥 등의 레토르트 식품은 제품의 종류에 따라 조리방법이 다르므로 ‘중탕용’인지 ‘전자레인지용’인지 확인해야 한다. 전자레인지를 사용할 경우, 전용용기에 옮겨 조리하거나 절취선을 따라 잘라낸 후 데우고, 세울 수 있는 파우치 형태의 제품은 밑면을 넓게 펴서 쓰러지지 않도록 한다. 즉석밥, 만두 등은 플라스틱 필름으로 밀봉·포장되어 있다. 밀봉된 채로 조리할 경우 수증기압 상승으로 제품이 터질 수 있기 때문에 뚜껑이나 포장을 조금 개봉한 후 사용해야 한다.

금속캔 식품, 남은 음식 밀폐용기에 담아야
참치, 장조림, 과‧채통조림 등 금속캔 식품은 먹을 만큼 덜어서 먹고 남은 음식은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보관해야 한다. 뚜껑을 개봉한 채로 보관하면 미생물에 오염될 수 있으며, 특히 과‧채통조림 같은 주석코팅 캔은 산소접촉에 의해 주석(통조림 내부코팅에 사용되는 금속)이 식품으로 용출될 수 있다. 또한, 금속캔 식음료를 구입할 때는 겉모양이 볼록하거나 찌그러지는 등의 외부변형이 있는지도 꼼꼼히 살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