된장서 또 ‘곰팡이 독소’ 검출… 간질환 일으킬 수도

입력 2020.10.23 10:11

된장 사진
한식 된장 33개 제품이 총 아플라톡신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한식된장에서 곰팡이 독소 아플라톡신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한식된장과 메주 517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33개 한식된장 제품에서 아플라톡신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고 23일 밝혔다.

아플라톡신은 곰팡이에서 나오는 독소의 일종으로 대표적인 1급 발암물질이다. 간세포를 파괴해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 드물게 치명적인 간염, 간경화로 이어지기도 한다. 다량의 아플라톡신을 먹은 후 급작스러운 사망이나 과도한 출혈로 이어진 사례도 있다.

이번 검사는 한식된장과 메주의 아플라톡신 오염 여부를 조사하던 중, 기준치를 넘는 사례가 발생해 해당 업체에서 생산된 제품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차원에서 시행됐다.

검사 결과, 한식된장 33개 제품이 총 아플라톡신 기준(B1·B2·​G1·​G2를 합한 후 15.0㎍/kg 이하)을 초과했다. 반면, 메주 제품은 모두 기준치를 넘지 않았다.

부적합 제품 33개 중 유통·판매량이 없는 32개 제품은 식약처 홈페이지에 공개됐고, 보관 중인 제품은 모두 폐기됐다. 또한 유통·판매 중인 1개 제품은 즉시 회수·폐기 조치됐다.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을 제조한 업체에 대해서 행정처분과 지속적인 수거검사 등을 통해 안전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문가와 함께 현장 조사를 시행해 한식된장의 아플라톡신 생성 원인을 분석하고, 저감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안전한 한식된장 제조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8일에도 한식 된장에서 아플라톡신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식품제조가공업체인 제봉골메주된장(경북 안동 소재)이 만든 ‘제봉골된장(한식된장)’에서 아플라톡신 17.4㎍/kg가 검출된 것. 이에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하고 회수 조치한다고 밝힌 바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