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선가 갑자기 들려오는 '삐'소리… 혹시 '이명'일까?

입력 2020.10.23 06:45 | 수정 2020.10.23 16:39

이명
전체 인구의 32% 정도가 이명증으로 불편함을 겪고 있으며, 6% 정도는 병원을 찾을 정도로 심한 이명증을 호소한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어디선가 갑자기 들려오는 ‘삐’소리. 주변 사람들은 못 듣고 나에게만 들리는 소리인 ‘이명’은 매우 흔한 질환 중의 하나다. 전체 인구의 32% 정도가 이명증으로 불편함을 겪고 있으며, 6% 정도는 병원을 찾을 정도로 심한 이명증을 호소한다. 그리고 0.5% 정도는 이명증이 너무 심해서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다. 이들은 일상생활의 여러 어려움이나 스트레스를 이명을 연관 지어 생각하기 시작하면서 더욱 이명 증상이 심각해지기도 한다. 결국은 자율신경계까지 기전이 연결되고 이명이 심할 때는 땀이 나고 가슴이 두근두근해지고 불안해지면서 불면증과 우울증에 이르는 심각한 이명으로 발전할 수 있다.

벌레우는 소리, 바람 소리 등 증상 다양
이명(Tinnitus)이란 밖에서의 소리자극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귀 안에서 또는 머릿속에서 소리가 들린다고 느끼는 것이다. 자신을 괴롭히는 정도의 잡음으로서 불편감을 느끼게 된다. 이명증은 내이, 청신경, 뇌 등의 소리를 감지하는 신경 경로와 이와 연결된 신경 계통에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한 비정상적인 과민성이 생기는 현상이다.

벌레 우는 소리, 바람소리, 기계 소리, 휘파람 소리, 맥박 소리 등 여러 가지의 소리로 나타나며 다른 높이를 가진 음들이 섞여서 들리는 경우도 있다. 일과성으로 나타나는 이명은 흔하지만, 이명증이 장기간 지속되면 사람에 따라서 각기 다른 정도의 불편함을 호소하게 된다.

소음에 의한 내이 손상 가장 흔한 원인
소음에 의한 내이 손상은 가장 흔한 원인 중의 하나로 음악가, 항공기 조종사처럼 직업과 관련되어 지속적으로 내이 손상을 입는 경우와 큰 음악소리 등에 우발적으로 노출되는 경우 등이 있다. 교통사고나 머리외상 후에도 내이에 외상을 입어 이명을 일으키는 경우가 있다. 다양한 약제도 이명을 잘 일으킨다고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약제가 아스피린, 스트렙토마이신, 네오마이신, 카나마이신, 푸로세마이드이다.

메니에르병이나 청신경에 생긴 종양이 이명을 일으킬 수도 있다. 종양은 극히 드물지만 이명증 환자에 대해 자기공명영상(MRI)이나 뇌간유발검사 등의 검사가 시행되고 있다.

그밖에 혈관성 이명도 있다. 중이와 내이는 경정맥과 경동맥이란 굵은 두개의 혈관이 아주 가까이 인접해 있다. 그러기에 귀에서 맥박이 뛰는 소리나 '쉭 쉭'하는, 피가 혈관을 지나가는 소리를 듣는 경우도 있다. 나이가 들면서 혈관 벽이 두꺼워진 경우, 혈관이 꼬인 경우, 또는 혈관 벽에 혹이 자란 경우, 열이 심하거나, 중이 내에 염증이 있을 때, 또는 아주 심한 운동을 한 후에 혈관성 이명이 나타날 수 있다.

근육성 이명은 중이내의 이소골에 부착된 작은 근육에 경련이 있을 때, 또는 이관에 연결된 근육에 경련이 있을 때 생긴다. 규칙적인 수축에 의해 귀 안에서는 '딱딱'하는, 반복되는 소리가 들릴 수 있다. 이 소리는 조금 불편할 수는 있지만 나쁜 것은 아니며, 대개는 특별한 치료 없이도 가라앉는 것이 보통이다.

보청기, 청력 증강시켜 이명 경감
치료는 먼저 보청기가 있다. 청력을 증강시키고 동시에 이명을 경감시키는 효과가 있다. 특히 청력소실이 같이 있는 이명증 환자에 있어서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명차폐기(Tinnitus masker)를 사용하기도 한다. 특정한 장치를 통해 외부에서 신경을 거스르지 않을 정도의 음을 지속적으로 줌으로써 이명을 느끼지 않게 하는 장치다. 그러나 이명의 습관화를 방해하는 부작용이 있다

약물도 있다. 이명을 경감하거나 이명증에 따른 우울, 불안이나 수면 장애를 도와주는 약제, 내이의 혈액순환을 도와주는 약제 등이 사용되고 있으며 많은 약제가 개발되고 있다.

불안감 더는 이명 재훈련 치료도
환자 자신이 이명을 인식하지 못하게 하고 이명과 연관된 불쾌감 및 불안감을 덜어 내도록 도와주는 증상이 완화되고 이명에 익숙해지는 과정이다. 치료라기보다는 이명이 줄어들 수 있도록 조절한다는 개념이다. 이명 재훈련 치료의 목적은 이러한 ‘이명의 인식과 평가’ 에서부터 ‘감정적-정서적인 연관성’ 및 ‘자율신경계’로 연결되는 이명 악화의 고리를 끊는 이명 인식의 습관화라고 이야기 할 수 있다.

무엇보다 이명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는 수준이라면 이명 또한 하나의 질병임을 상기하고 병원을 찾아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이비인후과 이명클리닉의 임기정 교수는 “비유적으로, TV-라디오 기기가 망가지면 잡음이 생기는 것처럼 우리 몸의 청력세포, 청각신경, 뇌신경이 손상이나 노화가 되면 망가진 신경에서 오반응이나 잡음이 생기고 왜곡이 생긴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이것이 이명이다”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이명은 생기더라도 중추신경계 즉 뇌에서 이를 일정부분 차단하여 안 들리게, 신경 안 쓰이게 할 수 있다 “이명에 집착하다보면 이명은 계속해서 커지는 일종의 악순환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이명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것이 중요한 치료의 포인트가 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