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서 독감백신 사망자 추가 발생… 창원 70대 남성

입력 2020.10.22 14:34

주사기 사진
경남 창원에서 독감백신을 접종한 70대 남성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경상남도 창원에서 독감백신을 맞은 7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로써 경남에서만 이틀 사이에 독감백신 접종 추정 사망자가 2명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22일 오전 10시 18분께 창원시 진해구 한 주택에서 79세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들은 A씨가 20일 오후 집 근처 병원에서 독감백신을 접종했다고 진술했다. 보건당국은 병원을 상대로 A씨 접종 사실을 확인했다.

앞서 창원에서는 70대 남성 B씨가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한 요양병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숨졌다. B씨는 21일 오후 6시께 목욕탕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B씨는 당뇨와 경증 치매 등 기저 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B씨가 접종받은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셀플루 4가(제조번호 Q022049)다. 해당 백신이 상온 노출로 효능 저하 우려가 제기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