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력 감소하면 간(肝) 질환 잘 생기는 이유

입력 2020.10.20 14:56

복근 있는 여성 모습
근력이 감소할수록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과 간섬유화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근력이 감소할수록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과 간섬유화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김원, 내분비대사내과 구보경 교수 연구팀은 2014~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에 참여한 평균연령 45.6세인 1만3050명의 임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들의 신체 근력과 간 질환 발생 사이에 유의한 연관성이 존재하는지 분석했다.

연구팀은 대상자의 악력 수치를 체질량지수(BMI)로 나눈 값을 근력 수치로 활용했으며, 지방간 지수와 간 섬유화 바이오마커(BARD, FIB-4) 수치를 통해 대상자의 비알코올 지방간 및 간 섬유화의 유병률을 도출했다.

연구 결과, 근력 감소가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 및 간섬유화 진행 위험을 유의하게 증가시몄다.

근력 강도에 따라 대상자를 네 그룹으로 나누어 그룹별 비알코올 지방간의 유병률을 분석한 결과, 근력 최상위 그룹의 유병률은 7.5%에 그친 데 비해 최하위 그룹의 유병률은 45%로 약 6배가량 차이를 보였다.

간섬유화 분석에서도 이와 유사한 결과가 나타났다. 간섬유화 진행도는 BARD 분석을 진행했을 때 근력 최상위 그룹에 비해 최하위 그룹에서 2배 이상 높았으며(29.7% VS 63.9%), FIB-4 분석에서는 두 그룹 사이에 무려 7배에 달하는 차이가 확인됐다(2.6% VS 18.0%).

또한 혼란변수를 통제한 다변량 분석 결과, 근력 감소에 따른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 위험은 최대 1.6배, 간섬유화 진행 위험은 최대 1.35배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원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노화 등으로 인한 근력 저하가 비알코올 지방간 및 간섬유화 발생 위험을 높일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체내 포도당을 소모하는 주요 기관인 근육의 감소로 인한 인슐린 저항성 악화가 간 질환 발생에도 일정 부분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신체 근력이 크게 감소하는 노년기에는 꾸준한 운동 및 식이요법을 병행함으로써 근력의 손실을 최소화하는 것이 간 건강 유지에도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해외 노인의학 학술지인 ‘근감소증과 근육 저널(journal of cachexia sarcopenia and muscle)’에 지난 7월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