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시간 부족하면 '악력' 떨어진다? 대체 왜?

입력 2020.10.19 15:43

잠자는 여성
수면 시간이 너무 적거나 많으면 근력이 감소되면서 악력이 약해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수면 시간이 너무 적거나 많은 사람은 손아귀 힘(악력)이 약하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손아귀 힘은 몸 전반 근력 강도를 나타내는 일종의 건강 지표다.

건국대 충주병원 가정의학교실 오은정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14~2017년) 자료를 토대로 2만933명의 손아귀 힘과 수면시간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수면 시간이 하루 5시간 미만인군과 비교했을 때, 수면 시간이 하루 6~7시간인 군은 악력이 더 높았고, 수면시간이 하루 9시간 이상인 군은 악력이 더 낮았다. 즉, 악력이 가장 높은 군은 수면이 하루 6~7시간인 군이었고, 그다음으로 하루 5시간 미만군, 하루 9시간 이상군 순으로 악력이 높았다.

연구팀은 수면 시간이 길어지면 신체활동 감소로 이어져 신경근조절 기능에 이상이 생기며 근력 감소가 나타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반대로 수면 시간이 너무 짧은 것도 근력 감소를 포함한 기능저하와 관련 있다고 봤다.

수면시간사망률그래프
사진=조선일보 DB
하루 평균 7시간 잠을 자는 사람이 사망률이 가장 낮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에서 100만여 명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평소 수면 시간과 6년간의 사망률을 추적한 연구다. 이에 따르면 평소 하루 7시간 잠을 잔 경우 사망률이 가장 낮았고, 7시간보다 적게 잘 때와 이보다 많이 잘 때 사망률이 증가했다. 7시간을 가운데 두고 양쪽 극단으로 갈수록 모두 사망률이 증가해 U자 모양의 사망률을 보였다<그래프>.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