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의 즐거움 모닝커피? 혈당은 '쑥' 오른다

입력 2020.10.05 14:20

커피 사진
피곤한 상태에서 공복에 마시는 모닝커피는 식사 후에 일어나는 혈당 조절을 방해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피곤한 상태에서 공복에 마시는 '모닝커피'는 혈당 조절을 방해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실제 많은 사람이 아침 잠을 깨우기 위해 습관적으로 모닝커피를 마신다. 하지만 공복에 마시는 모닝커피는 우리 몸에서 혈당 조절을 하는 인슐린 작용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영국 배스대학 연구팀은 성인 29명을 세 그룹으로 나눠 숙면·모닝커피 섭취 여부가 혈당 조절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연구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을 ▲숙면한 후 포도당 음료를 마신 그룹 ▲숙면하지 못하고(매 시간 잠에서 깸) 포도당 음료를 마신 그룹 ▲숙면하지 못하고 공복에 블랙커피를 섭취하고 30분 후 포도당 음료를 마신 그룹으로 나눴다.

그 결과, 블랙커피를 마시지 않은 두 그룹은 숙면 여부에 관계 없이 혈당 조절에 문제가 없었다. 블랙커피를 마신 그룹만 혈당 수치가 50% 높아졌다.

​연구팀은 커피가 혈당 조절을 방해하는 기전은 정확히 밝히지 않았지만, 신진대사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 피곤한 상태에서 카페인을 섭취하면 혈당 조절 기능이 손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를 진행한 제임스 베이츠 교수는 “이번 연구로 잠을 제대로 못 자고 일어나 커피를 마시면 혈당 조절이 어렵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기상 후 공복에 커피를 마시기보다는 아침 식사를 하고 커피를 마시는 게 낫다”고 말했다.

혈당 조절에 지속적으로 문제가 발생하면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며, 혈관에 염증이 생길 가능성도 커진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영국 영양학 저널(British Journal of Nutrition)’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