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와 건망증 헷갈린다면… '힌트'로 구분하세요

입력 2020.09.21 06:00

건망증 노인 사진
치매와 달리 단순 건망증의 경우, 단서가 주어지면 다시 기억해낼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나이가 들수록 생명을 위협하는 '암'에 걸리는 것만큼 정상 생활을 어렵게 만드는 신경퇴행성뇌질환에 대한 두려움이 커진다. 가장 대표적인 게 '치매'다. 치매는 환자 본인은 물론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 경제적·심적 고통을 주는 질환이기 때문이다. 세계 알츠하이머의 날(9월 21일)을 맞아 국내 치매 현황과 단순 건망증과의 구분법을 알아본다.

치매 환자 4명 중 3명은 알츠하이머병
65세 이상 노인 인구를 대상으로 추정한 치매 유병률은 약 10%가 넘는다.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남성은 38%, 여성은 62%로 여성 환자가 더 많다. 나이별로 살펴보면 65~69세 4.2%, 70-74세 9.0%, 75-79세 23.3%, 80-84세 27.2%, 85세 이상이 33.7%를 차지한다.

경희대병원 신경과 박기정 교수는 “치매는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이기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자연스럽게 발생 빈도는 높아진다”며 “다양한 발병 원인이 있겠지만, 알츠하이머병은 75%를 차지할 만큼 치매를 유발하는 가장 흔한 원인”이라고 말했다.

알츠하이머병의 발병 원인에 대해 여러 가설이 제시되고 있지만,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다. 나쁜 단백질 '아밀로이드'나 비정상적인 '타우 단백질'이 뇌에 쌓이는 것이 원인으로 추측되고 있다. 위험 요인은 머리 손상·우울증·저학력·유전적 요인·혈관 위험인자 등이 있다.

일시적 건망증일까? '힌트'를 제시해보세요
치매의 초기 증상은 사소한 기억력 감퇴다. 최근 기억이 저하되고 새로운 이름을 익히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은 악화되고, 사고력·이해력·계산능력 등 인지기능에 문제가 생긴다. 결국 혼자서는 정상적으로 일상생활을 유지하기 어려워진다.

박기정 교수는 “익숙하게 사용하던 도구를 잘 사용하지 못하고, 성격의 변화나 이상 행동이 관찰되기도 한다”며 “뇌세포 손상이 비교적 적은 초기에는 건망증과 증상이 유사해 다수의 환자는 무심코 넘기기도 하는데, 특정 힌트를 제시하면 기억을 해내는지 여부로 건망증과 치매를 구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치매와 달리 단순 건망증의 경우, 단서가 주어지면 다시 기억해낼 수 있다. 그러나 치매는 정보 입력이 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힌트가 제시되더라도 지난 일들을 회상하는 데 한계가 있다. 다만 기억력이 저하된 상태가 일상생활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해서 안심할 순 없다. 기억성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약 10~15%가 매년 알츠하이머치매로 발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기정 교수는 “약물·비약물 요법을 통해 증상을 완화할 수 있을 뿐, 완치는 어렵다”며 “평소 규칙적인 운동과 식이조절, 더 나아가 혈관 위험인자를 적극 관리하는 노력을 통해 치매를 사전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