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 확진자 90% 경증, 증상은 기침·객담·발열 순

입력 2020.07.08 16:34

방역복 입은 사람들
사진=조선일보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가 격리해제됐거나 사망한 국내 확진자 90%가 경증이었고, 주요 증상은 기침, 객담, 발열 순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4월 30일까지 격리해제 또는 사망이 확인된 확진자 8976명에 대한 임상정보 기초분석결과를 8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확진자 격리 장소는 의료기관 입원격리한 경우가 62%(5570명), 생활치료센터 입소는 36%(3230명), 자택격리한 경우는 2%(176명)였다.

진단 당시 코로나19 관련 주요 증상이 1개 이상이었던 비율은 입원 치료자의 73.3%,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의 35.2%였다.

입원치료 확진자의 입원 당시 주요 증상은 기침(41.8%), 객담(28.9%), 발열(20.1%), 두통(17.2%) 순으로 많았다.

임상 중증도를 분석하면 전체 확진자의 90.9%는 경증이었으며, 산소치료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확진자는 9.1%였다.

연령이 증가할수록(50대 이상), 당뇨병, 만성신장질환, 만성심장질환, 고혈압 등 기저질환을 동반한 경우 산소치료 필요한 중증 확진자 비율이 증가했다.

사망자를 포함해 산소치료이상을 받은 확진자 비율은 10세미만 0%, 10대 0.4%, 20대 0.8%, 30대 1.8%, 40대 3%, 50대 8.3%, 60대 17.1%, 70대 37.7%, 80대이상 58.2%이다.

입원한 확진자 중 산소치료를 받은 경우, 94.1%가 입원 후 8일 이내 산소치료를 시작했다.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확진자(3450명)의 대다수는 격리기간 중 일상생활에 지장 없는 상태를 유지하다가 격리해제됐고, 일부 확진자가 병원으로 이송되었는데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등도 이상의 환자는 7명이었다.

입원치료 확진자의 평균 재원기간은 20.7일이었으며, 산소치료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확진자의 평균 재원기간은 23.7일이었다.​


연령별·기저지환 유무에 따른 산소 치료 이상이 요구된 확진자 분포(%)
연령별·기저지환 유무에 따른 산소 치료 이상이 요구된 확진자 분포(%)/사진=질병관리본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