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사망자 발생… 조개 충분히 익혀 먹어야

입력 2020.06.02 11:16

조개들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지 않았을 때 잘 발생하는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자가 올해 처음 국내에서 발생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올해 처음으로 국내 비브리오패혈증 사망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74세 여성이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지난달 15일부터 부종, 호흡곤란 등이 발생, 응급실에 내원한 후 5일 뒤 사망했다고 2일 밝혔다.

사망한 여성은 부정맥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감염됐을 때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증상 발현 후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만성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져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부신피질호르몬제나 항암제 복용 중인 자, 악성종양, 재생불량성 빈혈, 백혈병 환자, 장기이식환자, 면역결핍 환자도 주의가 필요하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해수온도가 18도 이상 올라가는 5~6월에 환자가 발생하기 시작해 시작하여 8~9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하지만 올해는 비브리오패혈증 첫 환자가 예년보다 이른 1월에 신고됐고, 5월에 2명의 환자가 신고되는 등, 예년에 비해 전체 환자 발생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최근 5년간(2015∼2019년) 월별 평균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및 사망 신고 현황>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며,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알코올중독자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으므로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는다.

○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는다.

○ 어패류 관리 및 조리를 할 때 아래와 같은 사항을 준수한다.

◇ 어패류는 5도 이하로 저온 보관한다.

◇ 어패류는 85도 이상 가열 처리한다.

* 조개류는 껍질이 열리고 나서 5분 동안 더 끓이고, 증기로 익히는 경우에는 9분 이상 더 요리해야 함

◇ 어패류를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

◇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한다.

◇ 어패류를 다룰 때 장갑을 착용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