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러코스터 반복해 탔다가, 안구 내 출혈이?

입력 2020.05.25 17:09

롤러코스터
롤러코스터를 반복해 탑승한 여아에서 안구 내 출혈이 발생한 국내 사례가 보고됐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눈이 약한 사람은 롤러코스터 탑승 시 주의할 필요가 있다. 롤러코스터를 탑승 후 안구 내 출혈을 겪은 국내 첫 사례가 보고됐다.

새빛안과병원이 대한안과학회지에 최근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국내 15세 여아가 롤러코스터를 연속 3번 탑승하고 왼쪽 눈에 갑작스러운 시력 저하가 찾아왔다. 진단 결과, 시신경유두(망막 위의 시신경이 모여 뇌로 들어가는 지점)주위 망막하출혈, 유리체출혈이 발생한 것이었다. 이에 왼쪽 눈의 최대 교정시력이 0.4에 불과했다. 의료진은 뇌출혈 검사, 혈액검사 등을 통해 전신질환이 없는 점을 토대로 '롤러코스터 망막병증'으로 진단했다. 다행히 치료 없이 2주 경과 관찰 후 왼쪽 눈의 교정 시력이 1.0으로 나아졌고, 7개월 후 안구 내 모든 출혈이 흡수되며 증상이 회복됐다.

실제 외국에서는 롤러코스터 탑승 중 3차원적인 급격한 가속, 감속을 반복적으로 경험한 후 유리체출혈, 망막박리, 녹내장 등이 발생했다는 보고들이 있다.

롤러코스터 탑승 중에는 유리체와 시신경 사이 힘이 가해지며 혈관 분열이 발생하며 출혈이 생기거나, 순간적으로 머리와 눈으로 가는 혈액이 감소되면서 시력이 떨어지고 두개 내 압력이 증가하면서 망막의 정맥압이 증가해 출혈이 발생할 수 있다.

논문에서 새빛안과병원 의료진은 "임산부나 심장질환·척추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놀이기구를 탑승하지 말라는 경고문을 흔하게 볼 수 있지만, 안과적 질환과 관련된 경고문은 대중화돼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녹내장 병력이 있는 등 눈이 약한 사람은 롤러코스터 탑승을 주의해야 한다. 롤러코스터 탑승 후 시력이 떨어진 사람 역시 유리체 출혈 등을 의심하고 안과를 찾을 필요가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