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화장품' 정리, 유통기한 모르겠다면 어떻게 할까?

입력 2020.05.26 08:00

한 번 산 화장품은 다 쓸 때까지 그냥 놔두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화장품에도 저마다 유통기한이 있기 때문에 봄맞이 청소를 할 때 화장품도 함께 정리하는 게 좋다. 평소에도 정기적으로 유통기한을 점검할 것을 권한다. 그런데 화장품에 유통기한이 쓰여 있지 않거나, 지워져 알아볼 수 없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화장품 정리할 때 도움이 될 몇 가지 팁을 알아본다.

대부분 화장품에는 제조사가 제품의 특성을 고려해 정한 유통기한이 표기돼 있다. 화장품의 뒷면, 케이스 등을 자세히 살펴보면 된다. 유통기한이 아닌, '개봉 후 사용 기간'으로 표기하기도 한다. 개봉 후 사용 기간은 그림으로 표시된 경우가 많은데, 화장품 뚜껑이 열려 있는 그림에 ‘6M’ 이라고 적혀 있으면 개봉 후 6개월 안에 쓰라는 의미다.

간혹 제품이 아닌 포장 박스에 유통기한이 표시돼 있거나, 표면이 벗겨져 유통기한을 확인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이럴 때는 제품 구매 시기를 생각해보자. 국내 화장품은 대부분 유통기한이 36개월 이하이므로 구입한 지 3년이 넘은 화장품은 사용하지 않고 버릴 것을 권한다. 다만, 비타민·효소 등 산화에 민감한 성분이 함유된 제품이라면 24개월 이하로 사용하는 게 좋다. 유통기한이 남았더라도 ▲색이나 향이 변질됐거나 ▲내용물이 굳거나 ▲화장품의 층이 분리된다면 사용하지 않는다.

색조 화장품인 립스틱, 립글로스, 립밤, 마스카라, 아이라이너는 6개월 이내에 모두 사용한다. 화장품은 원래 물과 지방 성분으로 구성돼 있어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입에 바르는 제품은 매일 입술에 닿기 때문에 세균에 노출될 위험이 더 크다. 마스카라도 솔을 넣었다 빼면서 공기 중에 노출돼 산화되기 쉽다. 게다가 이들 제품은 얇은 입술과 눈 점막에 직접 닿는 만큼 더 신경 써서 사용해야 한다. 사용 후에는 솔과 뚜껑 주변을 깨끗이 닦아 놓는다.

한편 미국의 한 연구팀에 따르면 화장품 중에서 세균 오염이 가장 심한 것은 '화장용 스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용 스펀지는 사용 후 바로 세척하고, 직사광선에 완벽하게 말린 후 사용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고 재사용하면 피부에 해로울 뿐 아니라, 세균이 점막을 통해 몸속으로 들어와 각종 염증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