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세 전, 후 위암 수술… '병기별 생존율' 차이 없어"

입력 2020.05.12 14:10

해운대백병원 위암센터 연구

수술 모습 블러처리
위암 수술을 받은 80세 이상 고령 환자도 80세 이전 수술 환자와 비교했을 때 병기별 생존율에 차이가 없다는 해운대백병원 위암센터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위암 수술을 받은 80세 이상 고령 환자도 80세 이전 수술 환자와 비교했을 때 병기별 생존율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운대백병원 위암센터 서병조 교수팀이 2010~2014년 해운대백병원에서 위암 절제술을 받은 환자 720명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80세 전 위암 수술한 그룹(평균나이 60세) 674명과 80세 이후 수술한 그룹(46명)을 병기별로 분석한 결과 두 그룹 간 병기별 생존율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고 밝혔다. 두 그룹 모두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위암 1기 환자는 95% 이상, 2기 80% 이상, 3기 60% 이상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환자들이 가진 동반 질환을 배제하고 분석했다. 즉, 80세 이상 환자의 경우도 동반 질환이 없다면 80세 이하의 위암 환자와 동일한 생존율을 보인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두 그룹 간에 수술 방법에 차이는 없었다. 수술 중 출혈량과 수술 전·후 환자의 헤모글로빈 수치도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수술 후 합병증은 80세 이후 수술한 그룹이 30.4%로 80세 미만 그룹(8.5%)보다 21.9% 포인트 높았다. 입원 기간도 80세 이후 환자 그룹(19.5일)이 80세 미만 그룹(14.7일)보다 약 5일가량 더 길었다.

위암을 호전이나 악화시키는 예후 인자로는 ▲침습 깊이 ▲림프절 전이 ▲병기(TNM 단계) ▲수술 후 합병증 ▲수혈 용량 등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으로 나타났다.

서병조 교수는 “동반 질환이 없는 정정한 80세 이상의 위암 환자는 수술 후 회복도 80세 이하 환자와 같은 결과로 나타났다”며 “다만 심장 질환이나 폐 질환, 당뇨병 등 동반질환이 있는 고령 환자의 경우는 수술 전 준비를 철저히 하고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수술을 시행하면 위암 수술 후 각 병기에 따른 생존율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서병조 교수는 “나이가 위암 수술의 유일한 요인으로 간주해선 안 된다”며 “나이가 많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의료진과 위암 수술을 적극적으로 상의해 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종양학회지(KJCO, Korean Journal of Clinical Onc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