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잘 생기는 '퍼프린젠스 식중독' 아세요?

입력 2020.05.12 10:19

배 아파하는 모습
봄에는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제스' 식중독이 많이 발생해 주의가 필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봄에는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제스(이하 퍼프린젠스)' 식중독이 많이 발생해 주의가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퍼프린젠스 식중독 예방을 위해 조리한 음식을 적정 온도로 보관하는 등 각별한 주의를 해달라고 12일 당부했다.

지난 2015~2019년 통계를 보면, 4~6월에 총 879명의 환자가 발생해 퍼프린젠스 식중독 국내 총 환자 1744명 중 50.4%가 봄에 집중됐다.

퍼프린젠스 균은 자연계에 널리 분포해 사계절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고, 산소가 없는 환경에서 잘 자란다.

보통 조리된 음식을 그냥 놔뒀다가 먹었을 때 퍼프린젠스 식중독에 잘 걸린다. 단시간에 집단으로 환자가 발생하는 편이고, 대부분 열이 나지 않으며 묽은 설사와 구토를 겪는다.

고기(돼지고기·닭고기 등), 육류가공품, 기름에 튀긴 식품이나 큰용기에서 조리된 스프, 국, 카레 등에 퍼프린젠스 균이 잘 번식한다.

퍼프린젠스의 포자(균의 씨앗)는 100도에서 1시간 이상 가열해도 죽지 않고, 60도 이하에서 깨어나 증식한다. 생육 과정에서 독소를 생성한다. 다만, 독소는 열에 약해 75도에서 파괴되므로 조리된 음식은 2시간 이내 섭취하고, 보관된 음식은 75도에서 재가열한 후 섭취해야 한다. 조리 음식을 얼릴 때에는 차가운 물이나 얼음을 채운 싱크대에 올려놓고 산소가 골고루 들어갈 수 있도록 규칙적으로 저어서 냉각시킨다.

음식을 보관할 때는 되도록 여러 개의 용기에 나눠 담고, 따뜻하게 먹는 음식은 60도 이상, 차갑게 먹는 음식은 5도 이하에서 보관한다.

뜨거운 음식을 바로 냉장고에 넣으면 냉장고 내부 온도가 상승되어 보관 중인 음식도 상할 수 있다. 따라서 식혀서 보관하는 게 안전하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