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경험자, 초미세먼지 노출되면 심장병 위험 144%까지 증가"

입력 2020.05.11 09:48

서울대병원 연구진, 대도시 거주 암 경험자 4만899명 조사​

막대그래프
그래프를 보면 고농도의 초미세먼지에 노출될수록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높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총 조사 인원은 4만899명으로 1분위부터 각각 8206명, 8100명, 7837명, 9087명, 7669명이다. 노출정도 상위 20%(5분위)는 하위 20%(1분위)에 비해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47% 높았다. /사진=서울대병원 제공

초미세먼지가 암 경험자의 심혈관질환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김계형 교수, 최슬기 연구원)​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한국환경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6년 암 진단을 받은 서울, 부산, 인천 암 경험자 4만899명을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초미세먼지(입자 지름 2.5㎛ 이하) 노출 정도에 따라 표본을 총 5개 분위로 나눴다. 초미세먼지에 가장 많이 노출된 5분위(평균농도 28.2g/m3 이상)는 가장 적은 1분위에 비해 심혈관질환과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각각 31% , 47% 높았다. 다만, 상대적으로 입자가 큰 미세먼지는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또한 암 종류를 세분화해 초미세먼지와 심혈관질환위험을 분석했다. 그 결과, 방광암과 유방암 환자가 초미세먼지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에 많이 노출된 5분위 유방암, 방광암 경험자는 1분위에 비해 심혈관질환위험이 각각 125%, 144% 높았다. 박상민 교수는 "해당 암을 겪은 환자들은 초미세먼지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초미세먼지는 여러 장기에서 염증반응을 일으켜 천식 등 알레르기, 심혈관질환을 유발한다고 알려졌다.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 지정한 미세먼지 민감군은 호흡기질환자·심뇌혈관질환자·노약자·임산부·어린이 등이다. 대규모 암 경험자를 조사한 이번 연구를 통해, 암 경험자 또한 새로운 미세먼지 노출 고위험군으로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김계형 교수는 “암 경험자는 진단 후 심장에 무리를 주는 항암제나 방사선 치료를 받기 때문에 심혈관질환에 더욱 취약하며, 실제로 암 경험자 사망의 11%는 심혈관질환에 기인한다”며 “암 완치 판정을 받은 암 경험자들은 심혈관질환 예방과 미세먼지 노출 예방에 주의해야한다”고 밝혔다. ​

최슬기 연구원은 “다른 미세먼지 민감군과 마찬가지로 암 경험자들도 평소 미세먼지 예보를 확인하고 마스크 착용 및 야외활동을 줄이는 것이 좋다” 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환경연구 및 공중보건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최근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