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가루·미세먼지에 '열일'하는 폐… 폐 건강 돕는 음식 4

입력 2020.03.30 11:07

생강과 생강차 사진
생강의 매운맛 성분인 '진저롤'은 항염증·항박테리아 효과가 있어 기관지·폐가 세균에 감염될 위험을 낮춰준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봄에는 꽃가루와 미세먼지가 많아지면서 폐 기능이 약해지기 쉽다. 또한 환절기의 높은 일교차로 인해 체내 면역력이 전반적으로 떨어지면, 찬 공기에 폐가 자극받게 된다. 봄철 폐 건강을 돕는 대표적인 음식들을 알아본다.

생강

생강의 매운맛 성분인 '진저롤'은 항염증·항박테리아 효과가 있어 기관지·폐가 세균에 감염될 위험을 낮춰준다. 이뿐 아니라 생강 속 슈가올 성분은 콜레라 등 각종 균에 대한 살균 효과가 뛰어나다. 실제 미국 콜럼비아대학교 연구에 따르면, 생강이 염증과 관련한 효소에 작용해 천식치료제의 효능을 강화한다고 한다. 생강의 향이 강해 먹기 어렵다면 꿀을 넣어 생강청을 만들어 먹으면 좋다. 깨끗이 씻은 생강을 얇게 썰어 설탕에 절여 4일 정도 숙성시키면 된다. 한번 만들어 놓으면 겨울 내내 생강차로 즐길 수 있어 편하다.

도라지

도라지의 쓴맛을 내는 성분인 사포닌은 기관지의 점액 물질 분비를 촉진한다. 기관지에 점액이 많아지면 세균 등 외부물질로부터 기관지를 보호하는 능력이 강화된다. 도라지는 면역력도 높여 기관지염 등에 걸릴 위험도 낮춰준다. 도라지에 든 트립토판·아르기닌 등 아미노산이 몸속 면역세포를 활성화시키기 때문이다. 도라지를 나물로 무쳐 먹거나, 말린 도라지를 끓여 차로 마실 수 있다. 도라지 특유의 쓴맛이 싫다면 찬물에 살짝 담가두면 쓴맛이 줄어든다. 설탕을 넣고 졸인 후 말려 정과로 먹으면 아이들도 좋아한다.

배에 든 루테올린이라는 성분은 가래를 줄이고 몸이 열을 내리는 데 도움을 준다. 목이 쉬었을 때나 배가 차고 아플 때 먹어도 증상을 완화 효과가 있다. 또 배에는 사과산·주석산·시트르산 등의 각종 유기산과 비타민이 풍부해 감기를 예방하는 역할도 한다. 그러나 배에는 칼륨이 많이 들어있어, 몸속 칼륨 농도가 잘 조절되지 않는 콩팥병 환자는 먹지 않는 게 좋다. 배는 즙을 내어 마시는 게 호흡기 건강에 가장 효과적이다. 껍질을 벗긴 배를 데친 후 강판에 갈고 채에 받쳐 즙을 내면 된다.

고등어

고등어와 같은 등푸른생선에는 오메가3가 풍부하다. 오메가3는 염증 완화 효과를 내 각종 오염물질이 쌓이기 쉬운 폐 건강을 지켜준다. 실제 오메가3가 만성 폐 질환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기도의 염증을 완화해 폐 질환의 증상 중 하나인 호흡곤란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고도 아려졌다. 고등어에는 비타민D도 많이 들어있는데, 비타민D는 면역세포의 생산을 도와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다. 고등어는 비린내를 잡기 위해 조림으로 먹는 사람이 많다. 조림을 할 때는 무를 먼저 익힌 후에 고등어와 양념장을 함께 넣으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