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쨌든 봄… '춘곤증'인 척 다가오는 '갑상선 이상' 주의를

입력 2020.03.03 09:01

몸 부기·처지는 느낌은 '저하증', 땀나고 손 떨리면 '항진증' 의심
방치하면 심혈관계 합병증까지

나른해지는 봄, 갑자기 피로감이 느껴진다면 단순한 춘곤증이 아닌 '갑상선기능장애'를 의심할 수 있다. 피로와 함께 몸이 붓고 체중이 늘면 갑상선 호르몬 분비가 잘 안 되는 '갑상선기능저하증', 반대로 피로와 함께 체중이 줄고 땀이 많이 나면 갑상선 호르몬이 과다하게 분비되는 '갑상선기능항진증'일 가능성이 있다.

어쨌든 봄… '춘곤증'인 척 다가오는 '갑상선 이상' 주의를
/클립아트코리아
춘곤증은 날씨 변화로 인해 호르몬·신경전달물질·에너지대사 등에 변화가 생기면서 찾아오는 피로를 말한다.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균형 잡힌 식사를 하면 금방 사라진다. 그러나 갑상선기능장애는 단순한 피로 증상에서 그치지 않고 ▲목이 붓거나 ▲처지는 듯한 느낌이 들거나(저하증) ▲땀이 나고 손이 떨리는(항진증)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

만약 갑상선기능장애를 춘곤증으로 착각하고 방치하면 증상이 심화되면서 심혈관계통이 부담을 받는다. 심하면 심부전, 협심증, 심방세동 등 합병증이 발병할 수 있다. 여성은 월경주기나 양이 변화하고, 조기폐경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따라서 피로감과 함께 몸의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면 혈액검사로 갑상선 호르몬 수치를 확인하는 게 좋다. 갑상선 호르몬 수치를 높이거나 낮추는 약물을 복용하면 치료 가능하다.

강북삼성병원 외과 윤지섭 교수는 "우리나라 국민 약 10명 중 1명이 가지고 있는 자가면역질환(하시모토병)이 있는 경우 갑상선기능장애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며 "평소 피로감이 자주 느껴진다면 갑상선 기능 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