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뭐약] ‘발기부전치료제’ 실데나필VS타다라필…복제약만 302개, 승자는?

입력 2020.01.29 07:45

약 사진
발기부전 치료제의 라이벌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사진=헬스조선DB

발기가 안돼 고민하는 남성들이 있다. 발기가 아예 안 되거나, 성교할 만큼 오래 유지되지 않거나, 전에는 잘 됐는데 나이가 들수록 안 되곤 한다. 발기 장애는 어느 연령에서든 먹는 약이나 주사제, 기구, 수술 등으로 치료될 수 있다. 먹는 약이 간편하고 즉흥적인 성교가 가능해 주로 쓰인다.

대표적인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은 ‘실데나필’과 ‘타다라필’이다. 두 성분은 오리지널 약인 비아그라(화이자)와 시알리스(릴리)의 특허가 만료돼 제네릭이 대거 출시돼있다. 다양한 복제약으로 오리지널과 동등한 효과를 저렴하게 얻게 된 것이다.

비아그라와 시알리스를 복제한 약은 몇 개나 될까. 국내 허가된 품목만 총 302개다. 실데나필 제네릭은 총 55개 브랜드로, 품목 수는 101개다. 팔팔(한미약품), 누리그라(대웅제약), 센글라(종근당), 해피그라(삼진제약) 등이다. 팔팔만해도 씹어먹는 팔팔츄정과 일반 알약 팔팔정 등 6개 품목이 있다.

타다라필 제네릭은 총 77개 브랜드로, 품목 수는 201개다. 시알리스 복제약이 비아그라 복제약보다 많다. 특허가 더 늦게 풀린 타다라필 성분 약은 2019년에도 21개 품목이 새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았다. 타다라필 제네릭은 구구(한미약품), 센돔(종근당), 타오르(대웅제약), 타올라스(셀트리온), 시알롱(대원제약), 그래서(안국약품), 오설램(보령제약) 등이 있다.


실데나필과 타다라필 중에 어떤 성분이 더 잘 나갈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을 통해 제약사가 요양기관에 공급한 규모를 비교했다. 그 결과 2018년 실데나필 성분 의약품 규모는 총 594억원(55.6%)으로, 타다라필의 475억원(44.4%)보다 많았다. 2019년 1~11월에도 실데나필이 562억원(54.9%)으로, 타다라필 461억원(45.1%)보다 잘 팔렸다.

먹는 발기부전 치료제의 효시로, 이 분야 고유명사가 된 비아그라의 실데나필 성분 인기가 여전히 높다. 그러나 시알리스의 타다라필 성분은 발기부전 치료 외에도 전립선 비대증에 대한 적응증을 추가해 5㎎의 저용량을 매일 먹는 요법으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타다라필은 전립선암 수술로 인한 발기부전 재활치료 목적으로도 널리 쓰이고 있다.

두 성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약효의 지속 시간이다. 실데나필은 4~8시간으로 짧고, 타다라필은 24~36시간 정도로 긴 편이다. 타다라필이 즉각적인 성기능 외 음경 재활치료에도 쓰일 수 있는 이유다. 빨리 집중해서 약효를 보고 끝내고 싶다면 실데나필, 오늘도 되고 다음날 아침까지도 가능하길 원한다면 타다라필을 선택할 수 있다.

실데나필과 타다라필 외에도 바데나필, 유데나필, 아바나필 등 대부분의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은 포스포디에스테라제(PDE) 억제제 계열로 음경으로의 혈류를 증가시킨다. 성적으로 흥분했을 때 발기 상태를 일으키는데, 성교하기 최소 30분~1시간 전에 복용해야 효과가 좋다. 약효가 나타나는데 걸리는 시간은 실데나필이 타다라필보다는 짧은 편이나 큰 차이는 아니다. 가장 빠른 효과는 바데나필 성분으로 복용 15분부터 나타난다.

이 같은 발기부전 치료제를 복용했을 때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은 소화장애, 코막힘, 시야장애, 근육통, 두통, 얼굴 홍조 등이다. 실데나필은 눈 충혈이나 얼굴 홍조 등의 부작용 보고가 좀 더 있다. 타다라필은 작용시간이 길다보니 근육통 보고가 있다. 비정상적인 경로를 통해 구입한 불법 약은 위험할 수 있으니 복용하지 않는다. 처방전의 복용법과 용량을 반드시 지킨다.

발기부전 치료제를 복용하면 안 되는 사람도 있다. 65세 이상이거나 간경변 환자, 신장 기능 저하 환자, 에리스로마이신∙케토코나졸∙이트라코나졸 등 대사효소 저해제를 복용 중인 환자, 6개월 이내에 뇌졸중이나 심근경색이 있었던 환자, 협심증 치료제로 니트로글리세린 등을 복용하는 환자, 저혈압이나 고혈압 환자 등이다. 이들이 발기부전 치료제를 복용하면 혈중 농도가 3~8배 증가해 유해반응이 증가하니 복용하지 않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