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상으로 응급실 찾은 노인 20%, 1년 이내 다시 낙상

입력 2019.12.27 13:21 | 수정 2019.12.27 13:35

계단에서 넘어지는 아이콘
사진설명=한 번 낙상으로 응급실을 찾은 고령자는 1년 이내에 다시 낙상을 겪을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낙상(落傷)으로 응급실을 찾은 고령자 5명 중 1명은 사고 이후 1년 이내에 다시 낙상 사고로 응급실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하층에 사는 노인의 낙상 위험은 지상층 거주 노인의 9배나 됐다.

2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의료원 가정의학과 김무영 과장팀이 2016년 1월∼2017년 12월 낙상으로 서울의료원 응급실을 찾은 65세 이상 노인 환자 250명의 의무기록 자료와 전화조사 등을 통해 재(再)낙상 여부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낙상 경험 노인 250명 중 54명(21.6%)이 낙상으로 응급실을 찾은 이후 1년 이내에 재낙상을 경험했다. 낙상을 경험이 있으면 낙상 경험이 없는 노인보다 재낙상 위험이 3.2배로 높았다. 특히 지하층에 사는 노인은 지상층에 거주하는 노인보다 낙상 재발 위험이 8.9배나 됐다. 논문에 따르면 지하층 거주 노인의 낙상 위험이 높은 것은 계단을 이용해 지하층으로 내려가는 구조 때문으로 추정된다. 핸드 레일이 없는 계단, 편평하지 않은 바닥이 노인에서 낙상 위험을 증가시킨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맨 위로